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 이동제한 역효과?…가정폭력 늘어난 프랑스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5: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프랑스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이동제한령을 시행하자 가정폭력 사건이 증가하는 예상 밖의 부작용이 발생했다.

크리스토프 카스타네 프랑스 내무장관은 지난 26일 현지 방송사인 프랑스2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달 17~23일 전국적으로 가정폭력 건수가 32%, 파리에서는 36% 증가했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는 17일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이동제한령을 선포했다. 외출을 위해선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만 사유서를 작성해 소지한 채 외출 할 수 있다.

결국 이동제한령 선포된 직후부터 가정폭력 사건이 급증한 셈이다. 카스타네 장관은 "코로나19를 막기 위해 도입한 대책이 불행하게도 가정폭력 가해자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여건을 만들고 말았다"고 설명했다.

더욱이 코로나19 사태 악화로 당초 30일까지였던 이동제한령이 오는 내달 15일까지 연장되면서 가정폭력 증가는 더 심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프랑스 정부는 이동제한령 연장과 동시에 가정폭력 대책을 내놓았다. 카스타네 장관은 27일 "약국이 가정폭력 신고기관 역할을 겸하도록 프랑스 약사협회와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프랑스 약국에는 신고 버튼이 비치된다. 피해자로부터 폭행 사실을 전달받은 약사가 이 버튼을 눌러 직접 수사기관에 연락할 수 있게 됐다. 피해자가 약국에 남편과 동행할 경우를 고려해 신고를 위한 암호 문구도 따로 정할 방침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