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에티오피아 총리 "아프리카에도 문 대통령 경험과 글로벌 리더십 필요해"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0 19:3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文 "아프리카 지원 문제, 적극동참하며 협력할 것"

"아프리카에도 대통령의 경험과 글로벌 리더십이 필요하다."


2019년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가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에서 전한 말이다. 문 대통령은 아비 총리 요청으로 이날 오후 5시부터 17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최근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아비 총리는 "아프리카도 현재 코로나19 대응이 가장 큰 의제로 부상한 상황"이라며 "에티오피아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프리카 대륙 전역에서의 코로나19 확산 추세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최근 알리바바사와의 협력을 통해 에티오피아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방역 물품 지원을 이끌어내는 등 아프리카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아비 총리의 리더십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아비 총리는 "저의 형제 같은 대통령의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을 보고 자부심을 느꼈다"며 "접촉자를 끝까지 추적해 치료하는 모범적 대응이 특히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채택한 공동성명에는 국제경제 보호 필요성과 아프리카 보건 문제의 중요성이 담겨 있다"며 "나 또한 정상회의에서 취약국가 지원 협력의 필요성과 개도국의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3.30.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3.30.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향후 G20 정상 공동성명 후속 조치 과정에서 아프리카 지원 문제가 심도 있게 다뤄지기를 기대한다"며 "한국도 적극적으로 동참하면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남수단에서 유엔의 임무 수행을 마친 우리 한빛부대 장병들이 아비 총리와 에티오피아 관계 당국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에티오피아 항공 전세기를 이용해 지난 28일 무사히 귀국했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에티오피아가 아프리카 대륙의 항공 허브라며 앞으로도 아프리카 지역에 거주하는 우리 국민들이 에티오피아를 경유하여 귀국할 경우 어려움이 없도록 각별한 관심을 가져줄 것을 아비 총리에게 요청했다.


아비 총리는 "에티오피아 항공은 늘 자유를 위해 함께 싸워왔다"며 "언제든 한국이 도움을 청하면 남수단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의 철수도 돕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아비 총리는 국가 간 이동과 무역의 제약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 위기에 공동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앞으로도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뜻을 모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환율 카드 뽑아든 중국…위안화 '12년만에 최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