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총선 보조금, 안철수 3000만원 받는데 8.4억 챙긴 허경영…왜?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224
  • 2020.03.31 07: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 / 사진=이동훈 기자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 / 사진=이동훈 기자
허경영이 대표로 있는 국가혁명배당금당(배당금당)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선거 보조금 8억4000만원을 받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15 총선의 선거보조금으로 총 12개 정당에 440억7000여만원을 지급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이중 국가혁명배담금당에는 여성추천보조금으로 8억4000여만원을 지급했다.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민생당, 미래한국당, 더불어시민당, 정의당 다음으로 가장 많은 액수다. 배당금당은 3067만원을 받은 국민의당보다 약 26배 많이 받은 것이다.

선거보조금은 선거가 있는 연도마다 후보자를 추천한 정당을 대상으로 지급하는 보조금이다. 여성추천보조금의 경우 전국 지역구 총수(253개)의 30%(76명) 이상의 기준을 충족할 경우 지급된다.

허경영 대표가 이끄는 국가혁명배당금당은 이번에 여성 후보를 77명 냈기 때문에 여성추천보조금을 받았다. 여성추천보조금 기준 76명보다 1명 많은 숫자다.

하지만 일부 후보가 성범죄 관련 전과를 가지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선관위에 따르면 조만진 후보(나주·화순 선거구)는 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 법률 위반(청소년 강간) 전과가 있다. 같은 당의 안종규 후보(경남 김해을)는 강제추행 등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2건과 청소년보호법 위반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