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왜 미국에서만 코로나 '실업 대란' 일어날까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7,540
  • 2020.04.01 03: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26일 미국 뉴욕시의 공사장 인부들이 쉬는 모습. /AFPBBNews=뉴스1
지난 26일 미국 뉴욕시의 공사장 인부들이 쉬는 모습. /AFPBBNews=뉴스1
전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신음하는 가운데, 유독 미국에서만 ‘실직 대란’이 일어나고 있다. 지난주 300만명의 실업자가 발생한 데 이어 이번엔 42만명의 고용을 책임지고 있는 미국 소매업체들이 무급휴가, 일시 해고 등 인원 감축에 돌입했다.

3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의류업체 갭은 미국과 캐나다 직원들의 급여 지급을 보류하고, 메이시스 백화점은 12만5000여명의 직원 중 대부분을 대상으로 무급휴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콜스 백화점 역시 8만5000~12만2000여명의 임직원에 무급휴직을 실시키로 했다. 이밖에 앤 테일러, 캐스퍼 등의 업체들도 비슷한 조치를 실시한다고 했다.

이미 미국내 3월 셋째주 실업수당 청구자가 328만명에 달했는데 소매업체들이 대규모 인력 조정에 나서는 등 미국내 실업자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유독 미국에서만 코로나19로 인해 실업 대란이 일어나는 이유를 미국의 부실한 사회보장 시스템과 더불어 정부의 슈퍼 경기부양책에서 찾았다. 각국은 업장 폐쇄 등의 조치에도 근로자들의 임금을 보전해 주는 방식으로 일자리 지키기에 나섰는데, 미국은 이러한 조치 대신 실업 수당의 기간과 적용 범위만 늘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 예로 식당 영업중단 조치를 취하면서 영국은 근로자들에게 한달 2500파운드(약 376만원) 한도로 임금의 80%를 보전해주고, 봉쇄조치가 끝나면 일터 복귀를 약속한 반면, 미국은 실업수당에만 지원을 집중해 대규모 실직 사태가 일어났다는 얘기다. 영국은 이같이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기업들이 대규모 해고를 하는 것을 막기 위해 3500억파운드(약 526조원)의 급여 지원책을 내놨다.

코로나19로 인해 독일 드레스덴에서 마스크를 끼고 일하는 직원 모습. /AFPBBNews=뉴스1
코로나19로 인해 독일 드레스덴에서 마스크를 끼고 일하는 직원 모습. /AFPBBNews=뉴스1

덴마크는 일자리 지키기에 천문학적인 돈을 투입하겠다고도 발혔다. 덴마크 정부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기업들이 대규모 해고를 보류한다면 3개월간 임금의 75%를 지급하겠다고 했다. 덴마크 국내총생산(GDP)의 13%를 투입하겠다고 한 것이다. 이를 미국에 대입해보면, 미국이 13주간 2조5000억달러(약 3055조원)를 쓰는 것과 같은 상황이다.

독일 의회는 지난주 ‘쿠어쯔아르바이트(Kurzarbeit)’ 정책을 다시 발동시켰다. 2008년 금융위기때도 등장했던 일자리 대책으로 대규모 실직 사태를 막기 위해 단축 근무를 하는 대신 이로인해 줄어든 급여의 60% 가량은 다시 국가가 부담하는 것이다. 독일 주간지 슈피겔은 독일 기업 4개 중 1개가 앞으로 3개월간 쿠어쯔아르바이트를 실시하게 된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러한 이유로 미국이 슈퍼부양책을 발효시켜도 실업율이 두자릿수로 치솟는 문제를 막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지난 27일 통과된 2조2000억달러(약 2700조원) 규모의 슈퍼부양책에는 근로자 관련 대책에서 실업수당 기간과 범위 확대만이 담겼고,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건, 전 산업계 중 항공업계 단 하나만이 포함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은 4월1일을 기점으로 실직자들의 대규모 디폴트(채무불이행) 사태가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모기지 상환, 각종 공과금, 신용카드 청구서 4월1일까지 날아오기 때문이다. 미국 레스토랑 산업은 이달들어 250억달러(약 30.5조원)의 손실이 발생했고, 이번주까지인 모기지 상환 액도 200억달(약 25조원)에 달한다. 자동차 할부금도 4월부터 연체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WSJ는 미국내 일자리가 계속 사라지는한 모기지 상환 유예 등 임시방편으로는 실직자들이 버티는 데도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20년 3월 31일 (13:54)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