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자가격리 위반' 폴란드인 격리중 확진자 면회까지 갔다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1 10: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김현정 디자인기자
/사진=김현정 디자인기자
서울 용산구가 자가격리 위반 혐의로 고발한 폴란드인이 자가격리 중 지인인 다른 코로나19 확진자를 면회하러 병원을 찾았던 것이 구의 역학조사 결과 드러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용산구청 관계자는 31일 머니투데이와 전화통화에서 용산구 8번 확진자인 한남동 거주 40대 폴란드인 A씨에 대해 "자가격리 중 동거인인 용산구 2번 확진자(폴란드인·36세·남)를 면회하기 위해 병원을 갔다온 것이 역학조사 과정에서 CC(폐쇄회로)TV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확진자 면회가 불가능해 A씨는 용산구 2번 확진자를 만나지는 못했다. 구 관계자는 "다른 것은 몰라도 병원 방문은 묵과할 수 없어 A씨를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인이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접촉자로 분류돼 방역당국으로부터 지난 13~26일 자가격리 지시를 받았다. A씨는 자가격리 해제 전날 용산구 보건소의 구급차로 용산구 선별진료소에 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다음날 오전 양성 판정이 나와 한남동 순천향대병원으로 이송됐다.

구 관계자는 "A씨도, 지인인 확진자도 한국에서 오래 생활했지만 한국어를 거의 못했다"며 "하지만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데 대해서는 이해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A씨는 초기 조사에서는 자가격리 중 동선에 대해 허위 진술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자가격리 중 병원 외에도 집 근처 편의점과 인근 공원 등을 방문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외출 사실이 드러나자 "먹을 것이 떨어졌다"는 등의 해명을 했다.

용산구는 전날 A씨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용산경찰서에 고발했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한 사람에게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벌할 수 있다.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유행 당시에도 병원 치료 등 특별한 사유가 인정되지 않는데 자가격리를 임의로 위반한 사람이 벌금형을 받았다.

정부가 자가격리 위반 외국인에 대한 강제출국 조치까지 언급했지만 A씨의 강제출국 여부는 미정이다. 법무부는 전날 "감염병예방법 등을 위반 외국인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방침"이라며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한 외국인에게 강제퇴거 등 엄정하게 대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