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총기판매점이 필수 시설? 미정부 "총기판매 계속하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31 1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19 확산 공포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 캘리포니아주 컬버시티의 한 총기판매점 밖에서 사람들이 총기를 사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코로나19 확산 공포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 캘리포니아주 컬버시티의 한 총기판매점 밖에서 사람들이 총기를 사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미 전역의 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주가 비필수 사업체나 점포들에 문을 닫으라는 명령을 내렸지만 연방 기관이 갑자기 총기판매점들 필수 시설로 규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기반시설안보국(CISA)은 지난 28일 필수 사업 목록을 발표했다. 이에 총기나 탄약류 생산, 소매, 수입, 유통 관련 업무, 사격장 운영 업무 등이 포함됐다.

총포 사업 빼고 다른 필수 사업으로는 의료 시설, 식료품점, 운송 회사 및 에너지 분야가 포함됐다.

이 목록에 들어간 업종들은 영업을 계속해도 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 지침은 주지사들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행정명령을 내릴 때 참고하라는 의미일 뿐 법적 강제성은 없다.

하지만 이 지침이 발표된 시점이 미묘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말이다. 현재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총기판매점 폐쇄 문제를 두고 총기 옹호론자들과 주정부가 맞서다 소송전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25일 뉴욕타임스(NYT)는 총기 관련 단체가 총기 생산 시설 및 판매점을 중요한 기반 시설로 분류하도록 연방정부와 주 정부에 로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총기 규제 옹호론자들은 총기 판매를 늘리기 위해 총기 권리 단체들이 코로나19 확산 공포를 부채질하고 있다며 이 상황에서 총기 소유를 늘리면 가정 폭력이 더 많아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하지만 총기 옹호론자들은 "지금같은 불확실한 시기에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총기와 탄약을 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