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유가 폭락문제, 적절할 때 美-러-사우디 대화"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1 11: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급락한 유가 문제에 대해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와의 3자 대화 가능성을 알렸다. 이미 두 나라와 별도로 대화했다고도 했다.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 때 대화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사진=로이터통신
지난해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 때 대화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사진=로이터통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3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두 나라(사우디-러시아)가 유가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면서 "나도 필요하면 적절한 때에 합류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문제와 관련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따로 "훌륭한 대화"를 가졌다고 덧붙였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회원 산유국 연합체인 'OPEC+'는 러시아의 반대로 추가 감산 합의에 실패했다. 석유시장 큰손인 사우디가 이에 대항해 증산과 가격경쟁을 선언하면서 유가는 급락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경제활동이 멈추면서 석유 수요도 크게 줄어 재고가 쌓이는 상황이다.

이날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5월 인도분은 0.39달러 상승한 배럴당 20.48 달러, 브렌트유는 0.02 달러 떨어진 22.7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연초 대비 3분의 1 수준의 가격이다.

사우디는 산유국 기구 내 러시아의 영향력 확대를 경계하고, 러시아는 감산으로 미국이 반사익을 보는 것을 꺼려한다. 세계 최대 산유국이 된 미국은 많은 셰일석유업체들의 생산원가가 높아(40달러 수준)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다.

사우디와 러시아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증산에 돌입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환율 카드 뽑아든 중국…위안화 '12년만에 최저'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