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최치훈 삼성물산 의장 3번째 소환…'합병 의혹' 조사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1 13: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사진=머니위크 임한별 기자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사진=머니위크 임한별 기자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을 2주 만에 재소환 했다. 지난 2월11일과 지난달 19일에 이어 세 번째 조사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이복현)는 이날 오전 최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최 의장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당시 삼성물산 건설 부문 대표를 지냈다.

검찰은 합병 당시 이 부회장의 삼성그룹 지배력 강화를 위해 삼성물산이 주가를 고의로 하락시킨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은 2015년 5월 삼성물산 주식 1주를 제일모직 주식 0.35주로 바꾸는 비율로 합병했다. 그 결과 제일모직 주식의 23.2%를 보유하고 있던 최대주주인 이 부회장의 그룹 지배력이 강화됐다.

검찰은 또 제일모직이 보유한 에버랜드 부지의 표준 공시지가가 2015년 당시 370% 오르는 등 제일모직 자산가치가 부풀려졌는지 여부도 들여다보고 있다. 또 삼성물산의 가치를 낮추기 위해 2015년 5월 2조원대 카타르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수주 사실을 합병 결의 이후인 같은 해 7월 밝혔다는 의혹도 있다.

검찰은 지난 1월부터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을 비롯해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김종중 전 미래전략실 사장 등 삼성의 전현직 고위직 인사들을 잇달아 조사해왔다. 최 전 부회장은 지난 2월에만 세 차례, 김 전 시장은 다섯 차례나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았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환조사를 최소화하라는 대검찰청 지침에 따라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환율 카드 뽑아든 중국…위안화 '12년만에 최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