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동성, 양육비 안 주면서 애인에겐 230만원 코트 선물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1 15: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동성 /사진=머니투데이DB
김동성 /사진=머니투데이DB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출신 김동성이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1일 프레시안은 탐사보도그룹 셜록을 통해 김동성 전 부인과의 인터뷰한 내용을 보도했다.

김동성은 이혼 후 자녀를 키우는 양육권자에게 양육비를 안 주는 '나쁜 부모'의 얼굴과 신상(이름, 거주지 등)을 공개하는 온라인 사이트 '배드파더스'에 이름이 등재됐다. 배드파더스에 따르면 김동성이 지급하지 않은 양육비는 1500만원에 이른다.

김동성은 2018년 12월 오모씨와 이혼했다. 두 자녀에 대한 친권과 양육권은 전 부인에게 지정됐다. 양육비는 2019년 1월부터 아이들이 성년이 될 때까지 김동성이 한 아이당 150만원씩, 매달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오씨는 김동성이 2020년 1월부터 양육비를 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산하기관인 양육비이행관리원에 양육비 이행명령 소송을 접수했다.

오씨는 김동성이 양육비를 고의로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SNS를 보니, 전 남편은 애인과 연애하느라 바빴고, 양육비를 안 주면서도 애인과 골프를 치러 다니며 외제차도 애용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또 오씨는 양육비를 미지급하기 직전인 2019년 12월에도 김동성은 애인에게 230만원짜리 코트를 선물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동성은 전부인 오씨와 2004년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2018년 12월 이혼 도장을 찍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