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 접수 이틀 만에 수혜자 나왔다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1 16: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40대 1인가구·50대 5인가구 사랑사랑상품권 수령

서울사랑상품권(모바일) 지급 문자내용.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사랑상품권(모바일) 지급 문자내용. /사진제공=서울시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 지원제도에 따른 첫 수혜자가 신청 접수 이틀 만에 나왔다.

첫 수혜자는 세대주 기준 40대 1인가구·50대 5인가구 등 2가구다. 모바일 서울사랑상품권으로 각각 33만·55만원을 지급받았다. 전국에서 코로나19(COVID) 사태에 따라 진행되는 생활비 지원을 처음 수령한 사례기도 하다.

이 밖에도 서울에서 3월 30일자 소득조회를 통해 '지급결정 적합' 결정이 난 신청자가 15명 존재한다. 신청 3일차인 1일부터 지원금 지급이 본격 실시된다.

1일 서울시는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제도에 따른 소득조회가 빨리 완료된 시민은 서울사랑상품권(모바일)의 경우 단 이틀 일만에 지급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7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던 시간이 단축된 것이다.

소득조회는 행복e음 시스템을 통해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정보원에 공적자료 요청이 되면 각 기관별(건강보험공단·국세청·국민연금공단 등) 자료가 수합돼 자치구로 통보되는 구조다. 평균 3~4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의 생활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접수를 지난 30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 제도는 신청이 몰리는 것을 방지하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공적마스크 5부제와 동일한 방식의 '온라인 5부제'가 적용되고 있다.

온라인 신청 비율을 보면 20대(27.1%)에 이어 40대(24.5%)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시급한 현 상황에서 자산조사 없이 소득만 조회해 절차를 간소화하고 신청서류를 최소화했다"며 "지급받으신 지원금이 크진 않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생활부담을 덜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희망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