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통합당·미래한국당 '원팀' 강조…"선거 후 한 가정 이룰 것"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1 16: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 등 참석자들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계단앞에서 열린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나라살리기’, ‘경제살리기’ 공동선언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4.1/뉴스1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 등 참석자들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계단앞에서 열린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나라살리기’, ‘경제살리기’ 공동선언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4.1/뉴스1
미래통합당과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시작을 하루 앞둔 1일 정책연대협약식을 열었다. 두 당이 사실상 하나임을 강조하는 퍼포먼스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선언식에서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가치와 목표를 공유하는 진정한 자매정당, 형제정당임을 공동 선언을 통해 확실히 보여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 자리는 의석수만 늘리려고 급조한 여당의 꼼수 비례정당들과는 차원이 전혀 다르다"며 "이번 총선에서 우리는 나라와 경제를 살리는 일대 대전환이 되도록 힘을 모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공동선언의 키워드는 '나라 살리기' '경제 살리기'인데 경제와 외교·안보, 민주주의 재건의 확고한 의지와 정책 방향을 담았다"며 "앞으로 21대 국회에서 정책으로 압도하는 야당의 모습을 구현하겠다"고 덧붙였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국민 여러분 두 번째 칸을 선택해달라"며 "저희가 새로운 희망을 반드시 만들어드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두 당의 공동선언 여섯 가지 항목은 △나라와 경제 살리기 △소득주도성장 및 탈원전 폐지 △굴욕적 대북정책 폐지 및 한미동맹 기반 안보태세 구축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담은 공직선거법 정상화 및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폐지 △울산시장·조국 전 장관 부정부패 사건 진상규명 △맞춤형 복지 등이다.

원 대표는 선언식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거 후에는 형제정당이 다시 만나서 한 가정을 이룰 것이다"라며 "그 시기는 어느 때 만나는 게 가장 좋은 것인가를 판단해서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내일부터 하루 세 번 유세차를 타고 유세를 할 예정"이라며 "적법하게 하는데도 선거법 위반이라고 덮어씌우는 잘못된 행태에 대해선 반드시 싸워 이기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GM, 美서 다시 3조 배터리 합작..연 100만대분량 생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