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라임 투자업체 '주가조작'해 수십억 챙긴 일당 구속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1 23: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이 지난해 10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에서 최근 62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브리핑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이 지난해 10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IFC에서 최근 6200억원 규모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브리핑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라임자산운용이 투자한 상장사의 주가를 조작해 수십억원의 부당한 이득을 취한 혐의로 4명이 구속됐다.

1일 성보기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자본시장법위반죄 혐의로 이모씨 등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증거를 인멸하고 도주할 염려가 있다"고 구속 사유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라임펀드 자금이 투자된 상장업체 A사의 주가를 부양한 뒤 이를 매도해 수십억원의 차익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검찰이 최근 압수수색을 벌인 자율주행차 부품업체들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월 27일에는 경기 화성시에 있는 디에이테크놀로지 본사를, 2월 19일에는 에스모와 에스모 머티리얼즈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들 업체는 모두 라임의 투자를 받았다.

검찰은 이씨 등을 지난달 30일 체포, 전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최근 들어 라임 관련 핵심 관계자의 신병을 확보하고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이며 수사 속도를 올리고 있다. 지난달 27일에는 라임 사태에 연루된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임원을 사기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했으며, 29일에는 이 전 라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2명을 범인도피죄로 구속했다.

라임의 '자금줄'로 꼽히는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측근으로 김 회장과 함께 횡령 혐의를 받는 김모씨도 지난달 30일 체포했다. 이날에는 김 회장의 횡령을 도운 김모 라임 본부장을 체포했으며 스타모빌리티 본사는 물론, 스타모빌리티가 로비에 사용한 골프장 회원권이 등록된 경기도 용인의 아시아나CC도 압수수색했다.

라임 사태는 라임자산운용이 펀드의 부실을 고지하지 않고 증권사와 은행을 통해 상품을 판매해 결국 환매가 중단되고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손실을 끼친 사건이다. 라임자산운용의 환매중단 규모는 1조6000억원에 달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