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호날두에 돌직구 날린 디발라 "형, 아르헨에서는 비호감이야"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958
  • 2020.04.02 06: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디발라(왼쪽)와 호날두. /AFPBBNews=뉴스1
디발라(왼쪽)와 호날두. /AFPBBNews=뉴스1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파울로 디발라(27)가 소속팀 유벤투스에서 절친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디발라는 2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축구협회(AFA) 공식 홈페이지에 게시된 인터뷰에서 "아르헨티나에서는 외모를 시작으로 걸음걸이 등 호날두의 모든 것이 비호감이라고 당사자에게 솔직하게 말해줬다"고 털어놨다.

디발라는 호날두와 절친한 사이다. 유벤투스에서 함께 뛰며 호날두의 총애를 받는다는 평을 받는다. 디발라는 지난해 여름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리오넬 메시(33)와 뛰는 것이 다소 어렵다는 이야기를 한 적도 있다.

디발라는 "나는 대표팀에서 뛰는 동료(메시)를 비난할 의도는 전혀 아니었다. 나는 현재 상황에 대해 말하고 싶었고 개선하려고 하는 의지가 컸다. 나와 메시는 플레이 스타일이 비슷했다. 대표팀에서 더 많은 시너지 효과를 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로 판명된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디발라는 "지금은 괜찮다. 하지만 당시에는 기침도 많이 하고 오한 증세를 느꼈다. 절망감도 많이 느꼈고 평정심을 유지하는데 꽤 어려움을 겪었다"고 이야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