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추미애, 대검에 "채널A-검사장 유착의혹 진상조사" 지시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2 22: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추미애, 대검에 "채널A-검사장 유착의혹 진상조사" 지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종합편성채널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의 유착 의혹과 관련해 대검에 공문을 보내 진상조사를 지시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추 장관은 법무부 감찰관실을 통해 대검찰청에 해당 사건의 진상을 조사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할 1차적 주체가 대검인 이상 공문을 통해 지시 내리는 것은 통상적 절차"라며 "다만 법무부가 직접 나서서 이를 조사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앞서 법무부는 이날 추 장관이 법무부 차원의 직접 조사를 결정했다는 보도에 대해 "추 장관이 직접 감찰관실에 진상파악을 지시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오보임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한 바 있다.

즉 감찰 주체가 대검인만큼 대검에서 먼저 사실관계 등을 파악하고 그 결과를 법무부에 보고하게 될 전망이다.

이에 대검은 "공문 접수 여부는 확인해 줄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면서도 "거명된 검사장이 채널 A와는 무관하다는 채널 A측 공식입장을 받아 이미 법무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이날 오후 채널 A와 MBC측에 녹음파일과 촬영물 등 관련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협조 요청 공문을 보냈다는 입장이다.

채널A 기자와 검사장급 검사 유착 관련 사건은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대표가 종편 기자로부터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털어놓으라는 압박을 받았다는 내용을 MBC가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철 씨 측은 채널A 기자가 신라젠 검찰 수사와 관련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내놓으라"며 강압적으로 접근했다고 주장했다. 또 채널A 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이면서 검사장급인 검찰 고위 간부와의 친분을 앞세우며 가족은 다치지 않게 해주겠다는 조건을 달았다고 말했다고도 했다.

또 이철 대표 측은 채널A 기자가 "검사장이 수사팀하고 충분히 연계해줄 수 있다. 대검 범죄정보과에 누구누구 검사를 찾아가라. 걔가 제일 믿을만하다"라는 말도 했다고 밝혔다.

당시 이철 대표는 불법적인 방법으로 투자금을 모은 혐의로 서울 남부구치소에 수감됐던 상태였다.

채널A 측은 "진상 조사 후 조사 결과와 내부 규정에 따라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자체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고, 검사장급 간부로 지목된 해당 검사도 관련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한편 추 장관은 전날 해당 사건과 관련해 "녹취가 있고 의혹이 상당히 구체적이기 때문에 그냥 간과하면 안 된다.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수 없는 단계라면 감찰 등도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 이미호
    이미호 best@mt.co.kr

    정치부(the300), 사회부 교육팀과 시청팀을 거쳐 올해 3월부터 법조팀에서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뿌린대로 거둔다는 '인과응보'의 원리가 통하는 세상...올까요?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