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웨덴, 외출제한 없는 이유 "코로나는 장기전"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3 07: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스웨덴 스톡홀롬/사진=AFP
스웨덴 스톡홀롬/사진=AFP
스웨덴이 봉쇄나 이동제한 없이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이유를 장기전에 대비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2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이자벨라 로빈 스웨덴 부총리는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장기적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다른 유럽국들과 달리 사회를 개방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로빈 부총리는 "(현 사태는) 마라톤이다. 단거리 경주가 아니다"며 "어떤 조치웨덴이 봉쇄나 이동제한 없이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이유를 장기전에 대비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2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이자벨라 로빈 스웨덴 부총리는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장기적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다른 유럽국들과 달리 사회를 개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로빈 부총리는 "(현 사태는) 마라톤이다. 단거리 경주가 아니다"며 "어떤 조치든 간에 장기간 유지하는 게 가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봉쇄 없이도 국민들이 정부의 예방 지침을 잘 따르고 있다면서 많은 사람이 재택 근무를 시행 중이고 통근 인구와 방문객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로빈 부총리는 스웨덴 정부의 결정은 과학적 지식에 근거했으며 세계보건기구(WHO) 권고도 실천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등 많은 유럽국가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전국적인 외출금지나 휴교, 휴업 등 봉쇄령을 내린 반면 스웨덴은 어떤 이동제한도 하지 않고 있다.

스웨덴 정부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 근무, 고령자 자가격리를 권하고 있긴 하나 시민들은 자유롭게 외출하고 일상생활을 하고 있다

스웨덴도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 이날까지 스웨덴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5466명, 사망자는 282명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