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韓, 코로나19 대응 우위 확보, 다른 국가 도울 수 있다"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3 17: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암참
/사진제공=암참
한국이 코로나19(COVID-19) 대응에서 점한 우위를 바탕으로 다른 국가의 바이러스 극복을 도울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카일 페리어 한미경제연구소(KEI) 학술국장은 3일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이 개최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한미관계에 미치는 경제적 영향' 웨비나(웹+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페리어 학술국장이 속한 KEI는 미국 워싱턴에 본부를 두고 한미관계를 연구하는 비영리기구다.

페리어 국장은 "한국은 1997~1998년 외환위기 상황에 비해 훨씬 더 나은 상태"라며 "지금은 한미관계를 바탕으로 다자간 협력을 확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코로나19 대응에 상대적으로 우위를 점하고 있는 만큼 다른 국가들이 코로나19의 위협을 이길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고 밝혔다.

트로이 스탄가론 KEI 선임국장은 여행·관광 산업이 이번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관광·여행 산업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정부의 상당한 지원이 요구될 것"이라며 "전세계가 동의할 만한 기준이 명확해지기 전까지는 사람들이 쉽게 여행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암참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재계 주요 현안을 논하기 위해 웨비나를 기획했다. 이날 온라인 행사에는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암참은 이달 4회에 걸쳐 코로나19라는 큰 주제를 바탕으로 웨비나를 진행할 계획이다.

제임스 김 암참 회장은 "웨비나를 통해 위기 이후의 한국 경제에 대한 고민을 지속한다면 더 빠른 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