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구 요양병원 70대 확진자, 부산의료원서 사망… 전국 180번째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4 15: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23일 국자지정음압병상이 설치돼 있는 부산 연제구 부산의료원의 선별진료소 모습. 이날 부산의 코로나19 확진환자 수는 총 16명이며, 이 중 8명이 이 교회 신도라고 부산시는 밝혔다. 2020.02.23.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23일 국자지정음압병상이 설치돼 있는 부산 연제구 부산의료원의 선별진료소 모습. 이날 부산의 코로나19 확진환자 수는 총 16명이며, 이 중 8명이 이 교회 신도라고 부산시는 밝혔다. 2020.02.23. yulnetphoto@newsis.com
대구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의료원에서 치료를 받던 70대 환자가 숨졌다.

4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달성군 다사읍 대실요양병원 확진자 A씨(76·여)가 이날 오전 4시쯤 입원해 있던 부산의료원에서 사망했다. A씨는 기저질환으로 치매를 앓았다.

A씨는 2015년 3월 대실요양병원에 입원했다. 이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지난달 20일 확진 판정을 받고, 22일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앞서 지난 3일 오후 11시2분쯤 당뇨, 고혈압, 치매 등을 앓던 코로나19 확진자 B씨(89·여)가 대구의료원에서 사망했다. B씨는 대실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지난달 25일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의료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같은 날 오후 7시15분쯤 칠곡 경북대병원에서 확진자 C씨(80)가 숨졌다. C씨는 한사랑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지난달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대구의료원을 거쳐 칠곡 경북대병원으로 옮겨졌다. C씨는 기저질환으로 고혈압과 당뇨 등을 앓았다.

이로써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모두 180명으로 늘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