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별할 것 없다"…에클스턴 전 F1회장, 90세에 첫 아들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25
  • 2020.04.04 16: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에클스턴(오른쪽) 전 F1 회장과 그의 아내 플로시/AFP=뉴스1
에클스턴(오른쪽) 전 F1 회장과 그의 아내 플로시/AFP=뉴스1
1930년생으로 올해 90세인 버니 에클스턴 전 포뮬러원(F1) 회장이 첫 아들을 본다.

AFP통신, CNN 등은 4일(한국시간) "에클스턴 전 회장의 아내 파비아나 플로시가 오는 7월 아들을 출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브라질 출신의 플로시는 올해 나이 44세로 에클스턴 전 회장보다 46세 어리다. 두 사람은 지난 2012년 결혼했고 이는 에클스턴 전 회장의 세 번째 결혼이었다.

첫 번째 아내와의 사이에 딸이 한 명, 두 번째 아내는 두 딸을 낳았다. 아들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클스턴 전 회장은 현지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특별할 것 없다. 최근 시간이 많다. 29세나 89세나 크게 다른 것을 모르겠다"고 말했다.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는 에클스턴 전 회장의 순자산이 31억달러(약 3조83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