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국·캐나다의 압박…"러·사우디, 감산 합의 안하면 관세"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48
  • 2020.04.05 11: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AFP
/사진=AFP
석유수출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 OPEC 산유국 연합체인 'OPEC+'가 이번 주 열릴 화상회의에서 석유 감산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할 경우 미국과 캐나다는 자국에 들어오는 수입산 원유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관세'라는 카드로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를 압박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4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제이슨 케니 캐나다 앨버타주 주지사를 인용해 석유 감산에 관한 합의가 위기에 몰린 것처럼 보이는 상황에서 캐나다와 미국 관료들이 관세에 대해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앨버타주는 캐나다 최대 산유지로 꼽힌다.

케니 주지사는 "앨버타주는 OPEC의 석유 감산 논의 참여에 열려 있다"면서도 "동시에 북미로 들여오는 수입산 원유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이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주 OPEC+ 화상 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진 앨버타주 소냐 새비지 에너지 장관도 "OPEC+가 불을 질렀으니 그들이 불을 꺼야 한다"며 "우리는 우리 산업을 포기하지 않고 먼 길을 갈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OPEC+회의는 오는 6일 열릴 것이란 외신보도가 나왔지만 로이터는 이후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해당 회의가 8일 또는 9일로 연기됐다고 지난 4일 전했다. 사우디와 러시아가 좀처럼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날짜가 미뤄진 것으로 풀이됐다.

이날 FT는 "캐나다 주들은 석유 생산 정책에 관해 자치권을 갖고 있지만 미국과 공동으로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은 연방 정부 승인을 필요로 할 것"이라며 "미국 관리들은 관세 부과 논의가 예비적이면서도 다른 여러 방안 중 하나로 보면서도 사우디와 러시아를 촉구할 방안이 될 수 있는지에 관해 연구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4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역시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수 에너지 산업 노동자 보호를 위해 수입 원유에 관세를 부과하는 등, 필요하다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국내 고용에 상처를 입히기 때문에 현재 유가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지난 3일 트위터를 통해서는 "나는 그들(사우디와 러시아)이 원유 생산을 대략 1000만배럴 감산할 것으로 희망한다"고도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