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주빈, 주말 연이틀 공범과 소환…檢, 범죄단체조직죄 적용 주력(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5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번째 소환…거제시 공무원 천모씨도 전날 이어 소환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최소 74명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이송되고 있다.  © News1 송원영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최소 74명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이송되고 있다.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검찰이 여성 성착취물을 제작·배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과 공범에 대한 조사를 휴일 없이 연일 이어간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성범죄 TF(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검사)는 5일 오후 2시부터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조씨를 불러 조사한다. 지난달 25일 경찰로부터 송치된 이후 9번째 조사다.

검찰은 전날에도 오후 2시부터 조씨를 불러 조사를 진행한다. 박사방 운영에 가담한 정황이 있는 거제시청 소속 8급 공무원 천모씨(29)도 전날에 이어 재소환한다.

천씨는 성착취 영상을 제작하는 방식으로 조씨의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씨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던 지난 1월 거제시로부터 직위해제된 이후 지난 2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제작·배포등)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앞서 지난 1일과 지난 3일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 협박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사회복무요원(공익요원) 강모씨(24)와 미성년자 강간과 유사성행위 등 혐의(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로 구속기소된 한씨를 각각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공범과의 지시 관계 등을 추궁하는 한편 범죄단체조직죄를 이번 사건에 적용할 수 있는지 법리검토를 이어가고 있다.

조씨의 2차 구속기한은 형사소송법상 최대 기한인 오는 13일까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