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감기약 먹었더니 '무증상'…영국→인천→제주 유학생 확진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5 21: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달 30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워크 스루(Walk-Through·도보 이용)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대상자가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지난달 30일 오전 제주국제공항 워크 스루(Walk-Through·도보 이용)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대상자가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영국에서부터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을 보였던 한 20대 여성 유학생이 제주국제공항 도보 이동형 이른바 '워크 스루(Walk Through)'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뉴스1에 따르면 영국에서 유학 중인 제주 10번 코로나19 확진자 A씨는 3월말부터 몸살 기운으로 종합감기약을 복용하다 지난 2일 오후 3시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A씨는 입국 당시 문진표에 감기약 복용 사실을 밝혔지만 무증상자로 분류됐다. 그는 같은 날 오후 5시40분쯤 김포국제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OZ8973편을 타고 오후 7시쯤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해당 항공편에서 A씨와 접촉한 승객은 모두 18명이다.

제주에 도착한 A씨는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A씨는 이때 자신의 증상과 감기약 복용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검사를 마친 A씨는 오후 7시50분쯤 도에서 제공한 관용차를 타고 귀가했다. 당시 관용차에는 도 특별 수송 절차에 따라 방호복을 입은 운전자만 탔다. 이후 자가격리 중이던 A씨는 이튿날 오후 7시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한 시간 뒤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확진 판정 후 이뤄진 역학조사 과정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현 시점과 감기약 복용 사실을 밝혔다. 제주도는 A씨가 이미 인천국제공항 검역 과정에서 감기약 복용 사실을 밝힌 점, 입도 후 특별입도절차를 성실히 수행한 점을 고려해 고의성은 없다고 보고 있다. 영국에서 제주로 오는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다고도 도에 밝혔다.

현재까지 제주국제공항 워크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해외 방문 이력 입도객은 모두 339명(내국인 267·외국인 72)이다. 이 중 A씨를 포함, 도내 11번 코로나19 확진자인 B씨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