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충제 '이버멕틴'이 코로나 죽인다?…구충제 관련주 급등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350
  • 2020.04.06 09: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구충제 '이버멕틴'이 코로나19 억제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며 구충제 관련주가 상승세다.

6일 오전 9시 37분 현재 제일바이오 (7,750원 상승120 -1.5%)는 전 거래일 대비 1990원(29.88%) 오른 8650원으로 상한가를 기록 중이다.

대성미생물 (14,350원 상승550 -3.7%)(29.65%)도 급등 중이다. 우성사료 (3,335원 상승105 3.2%), 진바이오텍 (5,730원 상승60 -1.0%) 등도 10%대 상승세를 보인다.

제일바이오는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 성분으로 된 구충제를 생산 중인 회사다. 대성미생물은 동물의약품 업체, 진바이오텍은 자회사 다원케미칼이 펜벤다졸 성분이 함유된 동물의약품을 만들고 있다. 우성사료는 이 회사가 지분 35.75%를 보유한 우성양행이 합성구충제 이버멕틴 단일제(파라멕틴 펠렛)을 판매하고 있다.

이외 이글벳 (6,820원 상승170 -2.4%)(29.82%), 명문제약 (6,410원 상승110 1.8%)(17.61%) 등도 강세다.

지난 3일(현지시간) 호주 현지언론 7시 뉴스는 모내시대학교 연구팀의 실험 결과, 이버멕틴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성장을 방해하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연구를 이끈 카일리 와그스태프 박사는 "단 한 번의 복용으로 모든 바이러스성 핵산을 48시간 내로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와그스태프 박사는 "감염병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지만 마땅한 치료법이 없는 상황"이라며 "전 세계에서 구할 수 있는 약물이 있다면 사람들을 더 빨리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버멕틴은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는 구충제로 부작용과 독성이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변사상충, 림프사상충, 심장사상충, 회충·구충 등 장내 기생충, 이·벼룩 등 체외기생충에 효과가 있다. 최근에는 항암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퍼지면서 국내 항암 환자들이 복용하는 등 인기를 끌기도 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