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누군 바보라서 꽃구경 안 가?"…'모범 시민'들 허탈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6 13: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회적 거리' 잘 지키는 모범 시민들 허탈…전문가 "폐 끼칠까 걱정하는 마음, 당신이 역사적 주인공"

"누군 바보라서 꽃구경 안 가?"…'모범 시민'들 허탈
# 대학생 김선호씨(24)는 지난 주말 여자친구가 "꽃구경을 가자"고 보챘다. 마당에 벚꽃이 있는, 좋은 카페가 있다고 했다. 김씨는 "다들 많이 힘든 시기니 조금만 참자"고 달랬다. 그 대신, 한적한 동네 벤치에 앉아 바람을 쐬었다. 지난해 봄에 찍은 벚꽃 사진을 보며 음악을 들었다.

그날 밤, 김씨는 SNS를 보며 허탈한 기분이 들었다. 몇몇 꽃구경을 다녀온 이들이, 자랑하듯 게시물에 올렸기 때문. 그걸 본 그는 잠시 동안 '나만 잘 지키면 뭐하나' 생각이 들기도 했다. 김씨는 "화가 나기도 하고, 여자친구에게 미안하기도 하고 복잡한 감정이었다"고 했다.



잘 지키는 사람, 안 지키는 사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정부 주도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는 5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예배가 진행되고 있다./사진=뉴시스 <br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정부 주도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는 5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예배가 진행되고 있다./사진=뉴시스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2주 연장됐지만,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은 이렇듯 갈린다. "잘 지켜야지"하고 따르는 이와, "나 하나쯤이야 어때"하며 안 지키는 이다.

정부가 발표한 '인구 이동량' 통계가 이를 뒷받침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6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토요일 이동량은 3월 초 1015만건까지 떨어졌다가, 3월 말 1325만건, 4월 초 1353만건까지 늘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명동·강남역·홍대 등 젊은 연령층이 많이 가는 상업지구 중심으로 방문객이 증가했다"고 했다.

이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키는 이들 박탈감이 크다. 바깥에 나가고 싶은 맘을 꾹꾹 참아가며 지키고 있는데, 이기적인 이들 때문에 답답한 상황이 길어지는 것 같아서다.

직장인 이강휘씨(35)는 "5살짜리 아들이 밖에 나가고 싶다고 조르는 걸 참아가며 집안에 머물고 있다"며 "누군 바보라서 꽃구경을 안 가는줄 아느냐. 코로나19 때문에 고생하는 이들 생각해 꾹꾹 참는 것"이라고 했다. 취업준비생 오영호씨(27)도 "하루빨리 코로나19가 끝나 일상으로 돌아가고픈 맘으로 참는데, 이기적인 이들을 보면 속상하다. 제발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전문가 "공동체 의식 부족한 사람들…일벌백계 필요"



"누군 바보라서 꽃구경 안 가?"…'모범 시민'들 허탈
잘 지키는 사람과 안 지키는 사람, 둘 사이엔 어떤 심리적 차이가 있는 것일까.

임명호 단국대 심리학과 교수는 "거리두기를 열심히 지키는 분들은, '내가 누군가에게 폐를 끼칠까' 조심하는 이들"이라며 "책임감과 공동체 의식이 강하고, 그걸 커다란 가치로 여겨 양보하는 심리"라고 했다.

반면 거리두기를 안 지키는 이들에 대해선 "'남들이 내게 해를 끼치지 않으면, 난 뭐든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심리"라며 "힘든 걸 나눠야한다고 생각을 못한다. 배려와 공동체 의식이 부족한 이들"이라고 분석했다.

임 교수는 "손해보는 사람이 계속 손해보면, 위화감이 생기게 될 것"이라며 "자유를 제한하는 문제긴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기는 이들에 대해 '일벌백계'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키는 이들에 대한 응원도 덧붙였다. 임 교수는 "진화심리학적으로 볼 때, 동굴 밖에로 나간 이들은 맹수에게 다 죽었다"며 "동굴 안에서 나눠먹고, 힘든 것 나누고, 협동심이 있었던 사람들이 우리들의 조상이다. 그 분들이 주인공"이라고 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