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마스크→진단키트→구충제' 유행타는 코로나19 테마주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6 16: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선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 설치된 '해외 입국자 전용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환자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선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 설치된 '해외 입국자 전용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환자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코로나19(COVID-19)' 테마주가 유행 따라 손바뀜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초기 마스크주에서 진단키트 관련주로 옮겨간 코로나19 테마 열풍은 이제 구충제 관련주로 옮겨붙는 모습이다.

6일 제일바이오 (8,150원 상승430 5.6%)는 전일대비 1990원(29.88%) 급등한 8650원에 마감했다. 신풍제약 (20,450원 상승500 2.5%), 대성미생물 (15,150원 상승650 4.5%), 진바이오텍 (5,850원 상승130 2.3%), 우성사료 (3,510원 상승10 0.3%)도 모조리 상한가를 기록했다. 하림지주 (7,450원 상승30 0.4%)명문제약 (6,850원 상승120 1.8%)은 14~15%대 급등했고 화일약품 (9,080원 상승240 2.7%)은 4%대 올랐다.

이들 주가 급등은 구충제 '이버멕틴'(Ivermectin)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48시간 이내에 죽인다는 세포배양 실험 결과가 나온 덕분이다.

제일바이오는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 성분으로 된 구충제를 생산 중이다. 대성미생물은 동물의약품 업체이고, 진바이오텍은 자회사 다원케미칼이 펜벤다졸 성분이 함유된 동물의약품을 만들고 있다.

우성사료는 이 회사가 지분 35.75%를 보유한 우성양행이 합성구충제 이버멕틴 단일제(파라멕틴 펠렛)을 판매하고 있다. 하림지주는 손자회사인 한국썸벧이 동물용 의약품 제조업체로 이버멕틴 성분의 썸멕틴-600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지난 3일(현지시간) 호주 현지언론 7시 뉴스는 모니쉬 대학교 생의학발견연구소의 실험 결과, 이버멕틴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성장을 방해하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연구를 이끈 카일리 와그스태프 박사는 "단 한 번의 복용으로 24시간 후에 코로나19 바리어스 RNA가 상당부분 줄었고, 모든 바이러스성 핵산을 48시간 내로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버멕틴은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는 구충제로, 부작용과 독성이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버멕틴이 에이즈, 뎅기열, 독감, 지카 바이러스를 포함해 광범위한 종류의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 와그스태프 박사의 주장이다.

코로나19 /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코로나19 /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세가 멈추지 않으면서 코로나 테마주도 유행을 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월에는 마스크와 손세정제 등 눈에 수혜가 보이는 제품 위주로 기대감이 커졌다가, 3월부터는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면서 진단키트 생산업체들이 수출 기대감에 주가가 폭등했다. 4월부터는 코로나19에 지친 투자자들이 치료제 개발 이슈에 귀를 기울이면서 구충제 관련주가 주목받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구충제로 인해 바이러스가 억제되는 효과를 발견한 것은 세포 배양실험에서 나온 결과로, 실제 환자에게 투여할 경우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또 테마주는 주가가 단기 급등하는 만큼 급락도 빨라 주의가 필요하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실제 수혜주라고 판별하려면 코로나19로 인한 실적 개선세가 지속 돼, 적정 밸류에이션을 산출할 수 있어야 한다"며 "추종 매수는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