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프랑스 장관도 칭찬했다.."10분내 확진자 동선파악"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6 18: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프랑스 장관도 칭찬했다.."10분내 확진자 동선파악"
프랑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한국의 방역체계를 전세계 모범사례로 지목하며 특히 교통분야 코로나 전파 억제를 위한 한국 정부의 대응 노하우를 공유해 달라고 요청했다.

국토교통부는 6일 오후 장-바티스트 제바리(Jean-Baptiste DJEBBARI) 프랑스 생태포용전환부 국무장관 요청에 따라 김현미 장관이 약 30분간 통화 하며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양국간 소통을 강화키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제바리 국무장관은 한국의 방역체계를 전세계가 주목하는 모범사례로 높이 평가했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교통분야에서의 코로나19 대응 방안 공유도 요청했다.

김 장관은 "한국은 지역간 이동제한과 대중교통 전면중단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으며, 대중교통 이용으로 인한 코로나19 전파사례는 확인된 바 없다"고 답했다. 그는 "개방성·투명성 원칙 아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추진하고 있는 정부와 관련 업계의 협조,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코로나19 억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대중교통의 경우, ‘대중교통 분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대중교통 업계에서 교통시설과 차량에 대해 최고수준으로 방역을 강화하고, 승객 간 좌석을 떨어져 배정했다.

제바리 국무장관은 또 드라이브 스루 진단방식, 데이터 네트워크 등 정보통신(IT) 기술을 이용한 우리 정부의 선진적인 경험에 대해 관심도 표명했다. 그는 또 한국이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경험을 토대로 감염병 위기상황에서 확진자들의 개인정보를 역학조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사전에 법적 근거를 마련한 것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제바리 국무장관이 주목한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은 범정부적으로 협력해 구축했으며 확진자 동선 파악이 기존 1일에서 10분으로 단축됐다. 김 장관은 "이 시스템이 방역의 최전선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관계자들께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답했다.

양 정부 관계자는 이 날 통화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향후에도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