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통합당, '30·40대 무논리' 발언 김대호에 '엄중경고'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6 18: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이진복 미래통합당 총괄선대본부장/사진=뉴시스
이진복 미래통합당 총괄선대본부장/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이 30·40대를 향해 논리가 없고 무지하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킨 김대호 미래통합당 서울 관악갑 후보에 대해 '엄중경고' 했다.

이진복 통합당 총괄선대본부장은 6일 "오늘 아침 미래통합당의 선거대책회의에서 관악 갑 김대호 후보의 부적절한 발언이 있었다"며 "미래통합당 선대위는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해당 발언으로 상처받았을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김 후보는 오늘 오후 본인이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사과를 했다"며 "이에 미래통합당 선대위는 김 후보에 대해 '엄중경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통합당 선대위를 비롯한 모든 후보자들은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후보는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통합당 서울 현장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60대와 70대, 깨어있는 50대 민주화 세력들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있다. 하지만 30대 중반에서 40대의 (주장은) 논리가 아니다. 그냥 막연한 정서이며 무지와 착각"이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김종인 통합당 공동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개인이 한마디 한 것을 당의 입장처럼 보도하는 건 삼가줬으면 좋겠다"며 "관악갑에 출마하는 사람이 30·40대를 얘기한 건 그 사람 성격상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김 후보는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사려깊지 못한 제 발언으로 마음에 상처를 드려 머리숙여 사죄드린다"며 "진의 여부를 떠나 제가 부족하고 과문한 탓"이라고 사과했다.

김 후보는 "오늘 제 발언의 진의는 선거운동과정에서 느낀 30대 중반부터 40대 분들의 미래통합당에 대한 냉랭함을 당의 성찰과 혁신의 채찍이요 그 문제의식을 대한민국의 발전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통합당은 김 후보에 대한 윤리위 제소 등도 검토했으나 김 후보가 공개적으로 사과함에 따라 '엄중경고' 조치로 사안을 마무리 지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환율 카드 뽑아든 중국…위안화 '12년만에 최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