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빠가 우상 아니었다' 말디니 아들 "어릴 때 호나우지뉴 존경"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6 22: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다니엘 말디니. /사진=AFPBBNews=뉴스1
다니엘 말디니. /사진=AFPBBNews=뉴스1
이탈리아 레전드 파울로 말디니(52)의 아들, 다니엘 말디니(19·AC밀란)의 우상은 누구였을까. 그의 대답에서 아버지가 아닌 다른 사람의 이름이 나왔다.

5일(한국시간) 이탈리아의 밀란 뉴스에 따르면 다니엘 말디니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릴 때 자신의 우상을 꼽아달라는 질문을 받고 "호나우지뉴(40)"라고 답했다.

브라질 출신의 공격수 호나우지뉴는 세계 최고 선수 중 한 명이었다. 지난 2005년 한 해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를 수상했고,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바르셀로나(스페인), AC밀란(이탈리아) 등 빅클럽에서 뛰었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는 뛰어난 활약을 앞세워 조국 브라질의 우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그의 아버지 말디니가 이 대답을 들었다면 섭섭했을 것 같다. 말디니는 이탈리아를 넘어, 세계 축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수비수 중 하나로 꼽힌다. 1988년부터 2002년까지 이탈리아 대표팀으로 뛰었고, 1984년부터 2009년까지 밀란 한 팀에서만 활약했다. 그야말로 이탈리아와 밀란의 레전드다. 하지만 아들의 선택은 말디니가 아니었다.

파울로 말디니. /사진=AFPBBNews=뉴스1
파울로 말디니. /사진=AFPBBNews=뉴스1
다니엘 말디니는 지난 2월 밀란 데뷔전을 치렀다. 이로써 말디니 가문은 3대째 밀란 선수로 뛰게 됐다. 다니엘 말디니의 할아버지이자, 말디니의 아버지인 체사레 말디니도 밀란의 스타로 활약한 바 있다.

다니엘 말디니는 '말디니 가문'과 관련해 "자부심과 영광을 느낀다"며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남긴 업적 때문에 중요한 책임감이 들지만 어릴 때부터 이런 압박에 익숙해져 있었다”고 답했다. 밀란 데뷔전에 대해선 "침착했고 경기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호나우지뉴. /사진=AFPBBNews=뉴스1
호나우지뉴. /사진=AFPBBNews=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