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악가 김동규 "제일 친한 사람에게 104억 사기 당해"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0,211
  • 2020.04.07 07: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성악가 김동규./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성악가 김동규./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밥먹다' 성악가 김동규가 사기 피해를 고백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는 32년차 성악가 김동규가 등장했다.

이날 김동규는 "제일 친한 사람한테 사기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부모님이 다 예술가다. 교육 패턴이 굉장히 달랐다. 경제 교육이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동규는 "사기 당한 액수가 세자리 수가 넘는다. 104억원인데 이자를 아직도 갚고 있다. 내 돈만 들어간 게 아니라서 그렇다. 가족 돈도 있고"라더니 "그래도 5억원은 받았다"며 해맑게 웃었다.

김동규는 "아는 형이 '은행에 두면 뭐하냐. 내가 내후년에 두 배로 불려줄게' 하는 거다. 그러면 갑자기 재벌이 되겠다는 상상을 하게 된다"며 "사기라는 게 웃긴 게 상황이 그걸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기 피해를 듣고 매니저가 한 말이 있다. '그건 목숨값입니다' 하더라. 갑자기 위로가 됐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