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오늘밤 '핑크 슈퍼문' 뜬다, 가장 크게 보이는 시간은?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265
  • 2020.04.07 09: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보름달/자료사진=천문연
보름달/자료사진=천문연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 올해 가장 크고 밝은 보름달인 ‘핑크 슈퍼문’을 볼 수 있다.

7일 한국천문연구원은 8일 오전 3시 9분에 달이 지구와 가장 가까운 근지점에 이르러 가장 크게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보름달은 흔히 큰 달을 가리키는 ‘슈퍼문’이면서 꽃이 피는 4월에 뜨는 달이라는 의미에서 ‘핑크문’이란 수식도 함께 붙는다. 핑크문은 이 무렵 북미지역에서 피는 야생화인 ‘꽃 잔디’(phlox subulata)에서 유래했다. 꽃잔디 색깔이 핑크빛이나 보름달이 핑크빛을 띠는 건 아니다.

달이 완벽한 보름달 형태로 보이는 시각은 8일 오전 11시 35분이지만 낮이라 볼 수는 없다. 따라서 전날인 7일 저녁부터 8일 오전 사이에 가장 큰 달을 볼 수 있다.

7일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을 기준으로 오후 5시 59분이며,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8일 0시 17분, 지는 시각은 오전 6시 24분이다.

보름달은 매달 떠오르지만 크기는 매번 조금씩 다르다.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돌며 지구에서 가까워졌다가 멀어지기를 반복하기 때문이다

올해 가장 작게 보이는 보름달은 오는 10월 31일 오후 11시 49분에 뜬다. 8일 떠오르는 슈퍼문과의 크기를 비교하면 약 14% 정도 차이가 난다.

8일 지구와 달의 거리는 약 35만 6907km로 지구와 달 평균 거리인 38만 4400km보다 2만 7500km 이상 가깝다. 오는 10월 31일에는 약 40만 6394km로 평균거리보다 2만km 이상 멀어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