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디자인도 사이즈도…현대 올 뉴 아반떼 "모든게 달라졌다"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32
  • 2020.04.07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현대자동차가 준중형 세단 '올 뉴 아반떼'를 7일 출시했다. 2015년 6세대 모델이 출시된 뒤 5년 만에 완전히 변경된 7세대 차량이다.

현대차 (99,200원 상승200 0.2%) 관계자는 신형 아반떼의 특징으로 △역동적인 디자인 △3세대 플랫폼을 바탕으로 한 기본기 향상 △최첨단 안전 편의사양 탑재 등을 꼽았다.


신형 아반떼, 겉모습 확 바꿨다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차
신형 아반떼 디자인에는 디지털 데이터를 통해 생성된 선·면·도형을 활용해 조형미를 살린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가 적용됐다.

전면 디자인은 보는 각도에 따라 빛이 반사돼 색이 변하는 그릴을 중심으로 헤드램프와 범퍼가 역동성을 나타내도록 했다. 후면부에는 현대의 'H' 로고를 형상화한 'H-테일램프'가 반영됐다.

내부는 비행기 조종석을 재해석해 운전자 중심 구조를 구현했다.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10.25인치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통합된 형태로 만들어졌다.


효율성 높인 엔진에 가벼워진 차체


현대차 '올 뉴 아반떼' 내부.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올 뉴 아반떼' 내부. /사진제공=현대차
신형 아반떼는 먼저 가솔린과 LPG(액화석유가스) 엔진 2가지로 출시됐다. 하이브리드와 N라인은 올해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MPI 엔진은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f·m의 힘을 낸다. 복합연비는 15인치 타이어 기준 15.4㎞/ℓ(리터) 수준이다. 1.6 LPi 엔진은 최고출력 120마력, 최대토크 15.5㎏f·m의 성능을 갖췄다. 복합연비는 10.6㎞/ℓ(15인치 타이어 기준)다.

차량에는 3세대 신규 통합 플랫폼이 탑재됐다. 이전 모델과 비교해 전고는 20㎜낮췄고, 전폭은 25㎜ 늘어났다. 축거(휠베이스)도 20㎜ 증가해 전체 차량 무게중심은 낮추면서 공간과 주행 안전성은 개선했다. 또 고강성 경량 차체 구조를 갖춰 차량 중량은 이전 모델보다 약 45kg 줄었다.


'현대 카페이' 최초 탑재…주유소도 간편 결제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현대 카페이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올 뉴 아반떼' 현대 카페이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신형 아반떼에는 현대차 최초로 '현대 카페이'(CarPay)가 적용됐다. SK에너지, 파킹클라우드 등의 제휴된 주유소나 주차장에서 비용을 지불할 때,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대거 개선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는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됐다. 전방의 차량이나 보행자, 자전거 탑승자 등과의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 또는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에 자동으로 제동을 도와준다.

이와 함께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도 차량에 기본 탑재됐다.

주요 편의 사양으로는 △내 차 위치 공유 △최종 목적지 안내 △발레모드(대리주차 시 개인정보 보호) △현대 디지털 키(스마트폰으로 차량 출입 가능) △서버 기반 음성인식 차량 제어(카카오 음성인식) 등이 포함됐다.


'모두의 차' 된 아반떼…시작가격은 1531만원부터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사진제공=현대차
신형 아반떼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6일까지 영업일 기준 9일 동안 사전계약을 진행해 계약대수 1만6849대를 달성했다. 첫날에만 1만58대를 계약해 6세대 아반떼 첫날 사전계약 대수(1149대)의 약 9배에 가까운 수치를 기록했다.

20대부터 50대까지 차량 구매 연령대도 고른 것으로 나타났다. 사전계약자 중 20대와 30대의 비중은 44%, 40대와 50대의 비중은 42% 수준이었다. 20대와 30대의 경우 지난해 출시된 아반떼 부분변경 모델 계약 수와 비교하면 14%포인트 늘어났다.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1.5% 기준 1531만원부터 시작한다. 가솔린 모델의 가격은 △스마트 1531만원 △모던 1899만원 △인스퍼레이션 2392만원이다. LPi(일반판매용) 모델은 △스타일 1809만원 △스마트 2034만원 △모던 2167만원으로 책정됐다.


신차도 '언박싱'한다…온라인 마케팅 강화


현대차 '올 뉴 아반떼' 디지털 언박싱 예고.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올 뉴 아반떼' 디지털 언박싱 예고.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는 코로나19(COVID-19)의 영향으로 신차 출시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차량 개발을 주도한 연구원들이 신차를 소개하는 디지털 언박싱(Unboxing) 영상을 이날 낮 12시에 공개했다. 주로 소형 제품의 상자를 개봉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언박싱 개념'을 차량 소개에 도입한 것이다.

광고도 공격적으로 제작했다. 사전계약 당시 내세운 '루키들의 인생 첫차'와 '제2의 청춘카' 광고는 공개 일주일 만에 유튜브 조회수 100만회를 돌파했다. 현대차는 이날 '5인가족 패밀리카', '우리집 세컨드카' 광고 2편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 밖에 현대차는 △자동차 구독 프로그램 '현대 셀렉션'에 신형 아반떼 투입 △비대면 방문 세차 서비스(현대 디지털 키 활용) △디지털 키 전용 자동차 보험(기본 요금에 주행한 거리만큼 보험료를 산정해 월 단위 분할 납부하는 상품) 등을 신차 출시와 함께 준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아반떼는 사회 초년생뿐만 아니라 젊은 감각을 가진 다양한 고객층을 만족시킬 차"라며 "다양한 브랜드와 협업을 통해 고객 행사를 폭넓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