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황교안, '차명진 막말'대국민 사과…" 다신 이런 일 안 생기게 하겠다"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8 22: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튜브채널 '청년 황교안tv' 갈무리
유튜브채널 '청년 황교안tv' 갈무리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수도권 출마 후보들의 잇단 막말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황 대표는 차명진 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의 '세월호 막말' 논란이 불거진 8일, 자신의 공식 유튜브채널에 출연해 "마음의 고통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라고 했다.

황 대표는 "어제 그리고 오늘 많은 국민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특히 차명진 후보의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고 또 잘못된 인식이라는 점을 이 자리에서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모든 통합당 후보들은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안 생기게 하겠다"며 "모든 언행을 돌아보고 진심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차 후보는 6일 오후 경기 부천병 후보자 토론회에서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유가족이 문란한 행위를 했다고 주장한 사실이 알려지며 제명 위기에 처했다.

차 후보는 이날 O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 주관 경기 부천병 후보자 토론회에서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XXX 사건을 아시냐"며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차 후보는 지난해 세월호 5주기를 앞둔 4월1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로 비난을 받았다. 차 후보는 "세월호 유가족들. 가족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쳐먹는다"고 적었다.

통합당은 현재 차 후보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검토 중이다. 김대호 통합당 서울 관악갑 후보에 이은 두 번째 징계 논의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윤리위원회를 열어 '3040 세대는 무지', '나이가 들면 장애인' 막말로 논란을 일으킨 김대호 관악갑 후보를 제명하기로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