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내 최연소 코로나 확진 생후 45일 아기, 38일만에 퇴원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8 22: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내 최연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아기와 가족을 치료한 동국대경주병원 의료진. (동국대경주병원제공) 2020.4.8/뉴스1
국내 최연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은 아기와 가족을 치료한 동국대경주병원 의료진. (동국대경주병원제공) 2020.4.8/뉴스1
국내 최연소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아오던 생후 45일 남자 아기가 38일만에 퇴원했다.

8일 동국대 경주병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0분께 음압격리 병동에서 치료를 받아온 아기는 상태가 호전돼 부모와 함께 귀가했다.

경산에 사는 아기는 2020년 1월15일생으로 지난 2월29일 엄마(30)와 함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음압병동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병원 측은 코로나19 증상이 사라진 후 하루(24시간) 간격으로 두 차례 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모두 음성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아기의 가족은 "가족을 위해 그동안 최선을 다해 치료해 준 의료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날 아기가 퇴원하면서 동국대 경주병원에선 현재 확진자 12명이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