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타다' 카니발 1500대 중고차시장에, 가격은?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4,805
  • 2020.04.09 09: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타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타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타다'가 폐업을 앞둔 가운데 카니발 차량 1500대가 중고차 시장에 쏟아져 나올 전망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VCNC는 오는 10일 타다 운영을 종료하며 베이직 서비스에 쓰던 11인승 카니발 차량을 정리 중이다.

타다 베이직에서 운영하던 카니발은 11인승 차량으로 약 1500대다. 중고차 시장에 매매하는 것은 물론 임직원과 그 지인을 대상으로도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니발 신차 가격은 옵션에 따라 약 2000만원 후반에서 3000만원 후반이다. 중고 차량의 경우 6만~10만㎞ 주행 시 평균 1400만~2300만원으로 형성돼 있다.

영업을 종료하는 타다에서 물량이 대량으로 쏟아져 나올 경우 시세는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타다가 보유한 11인승 카니발은 승합차로 분류돼 속도제한장치가 있어 최고속도가 110㎞/h로 제한된다.

실제 타다가 영업을 종료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중고차 커뮤니티 등에서는 많은 관심이 쏠렸다. 타다 중고차 구매 방법 질문부터 다른 차량과 타다 카니발을 비교하는 고민이 이어진다.

한 누리꾼은 "타다 서비스 종료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지만, 경제적으로 생각하면 타다 구매에 관심이 간다"며 "카니발 구매 방법이 있으면 알고 싶다"고 말했다.

VCNC 측은 이른바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지난달 국회를 통과한 뒤 서비스 종료 방침을 밝혔다.

이에 타다 베이직 서비스 종료에 반발하는 타다 드라이버들은 지난 9일 검찰에 이재웅 전 쏘카 대표와 박재욱 쏘카 대표를 파견법과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는 등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