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W홀딩컴퍼니 원영식 회장, 홈캐스트 사건 최종 '무죄'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9 11: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W홀딩컴퍼니 (604원 ▲4 +0.67%)는 원영식 회장이 9일 대법원에서 코스닥 상장사 홈캐스트 주가조자 혐의 관련한 대법원 핀걀에서 최종적으로 무죄를 선고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원 회장은 1심에서는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었지만, 2심 재판부에서는 "단순 투자자로 봐야 한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원 회장이 허위 공시 등과 관련해 회사 측과 공모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원 회장은 투자회사인 W홀딩컴퍼니를 경영하고 있는 전문 투자자다. W홀딩컴퍼니는 운송용역의 물류사업과 부동산임대업, 유리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주요 종속회사로는 코스닥 상장사 아이오케이의 지분 25.99%, 초록뱀의 지분 27.35%를 보유하고 있다. 또 에이프로젠 KIC (이노컴트리 조합)에 121억 투자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