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세훈 유세현장 흉기들고 난입…"수면방해 홧김에 범행"(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09 20: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특수협박 혐의…경찰 "구속영장 신청 계획" 차량유세 중 난입…"방해 의도 조사 중"

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인근에서 유세중이던 오세훈 미래통합당 광진을 후보에게 흉기를 가지고 접근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오세훈캠프 제공)2020.4.9/뉴스1
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인근에서 유세중이던 오세훈 미래통합당 광진을 후보에게 흉기를 가지고 접근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되고 있다. (오세훈캠프 제공)2020.4.9/뉴스1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유경선 기자 = 4·15 총선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의 유세 현장에 흉기를 들고 돌진한 50대 남성이 경찰 조사에서 "수면에 방해돼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특수협박·공직선거법위반(선거자유방해)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은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10분쯤 오 후보의 광진구 자양동 유세 현장에 흉기를 들고 나타났다. 그는 오 후보의 선거 유세차량 뒤쪽으로 달려들었다. 다만 현장에 있던 경찰관 3명이 A씨를 바로 제압하면서 다친 사람은 나오지 않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야간근무를 마치고 잠을 자려고 하는데 수면에 방해돼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오 후보는 오는 15일 21대 총선에서 서울 광진구을에 출마했다. A씨의 난입 당시 유세 현장에는 오 후보를 비롯해 선거운동원들이 차량유세를 벌이고 있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선거운동을 방해하고 선거운동원을 해칠 의도가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오 후보 캠프 관계자는 "불미스러운 상황이 생겼지만 현장 조치가 즉각 이뤄져 선거운동을 바로 재개했다"며 "이번 일에 관계없이 준비한 유세를 그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