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민아 "김희철, 나이트에서 여자 10명씩 앉히고…"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0 08: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왼쪽부터 방송인 김희철, 김민아./사진=김희철 인스타그램
왼쪽부터 방송인 김희철, 김민아./사진=김희철 인스타그램
'이십세기 힛-트쏭' 김민아가 김희철에 관한 소문을 폭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이십세기 힛-트쏭'에서는 MC 김희철, 김민아가 '세기말 텐션 甲 힛-트쏭' TOP10 차트를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민아는 시작부터 거침없었다. 김민아는 "이런 걸 밝혀도 될지 모르겠지만 김희철보다 먼저 섭외됐다. 제가 고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철은 "제가 간택이 된 거냐"며 황당해했다.

김희철은 "(장성규와) 제정신 아닌 걸로 투톱이다. 대세 중 대세다"라며 김민아의 별명 '여자 장성규'를 언급했다. 이에 김민아는 "그런 식으로 많이 엮어주시는데 그냥 김민아가 좋다"고 답했다.

'세기말 텐션 甲 힛-트쏭' 10위는 소방차의 '어젯밤 이야기'가 차지했다. 김민아는 소방차가 첫 무대를 나이트클럽에서 했다는 말을 듣고, 남달랐던 나이트클럽 사랑을 고백했다.

김민아는 "저는 나이트에서 클럽으로 가는 과도기 때 학생이었다. 나이트가 더 취향이었다. 많이 가봤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활동하시는 분들 중에 나이트에서 마주친 분들 많다. (김희철에 대해) 소문 들은 게 제일 큰 방 가운데 앉아서 양쪽으로 여자 10명씩 두고 논다더라"고 밝혔다.

김희철은 갑작스러운 폭로에 "나는 완전 건전하게 놀았다. 그러니까 이렇게 무탈하게 잘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김민아를 향해 "이거 '돌아이'네"라고 비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