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박원순, 사전투표…"코로나, 주권행사에 장애되지 않아"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0 09: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민주권 실현 귀한 행사에 모두 참여를…당부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 투표일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사전투표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내외가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2020.4.10/뉴스1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 투표일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사전투표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내외가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2020.4.10/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제 21대 총선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박 시장은 총선 사전투표가 시작된 첫날인 이날 오전 8시 부인 강난희 여사와 가회동주민센터에 있는 가회동사전투표소에서 투표했다.

투표를 마친 박 시장은 "예년보다 사전 투표를 하려는 시민들의 행렬이 긴 것 같다"며 "비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어려움이 있지만 국민의 주권을 행사하는 투표에는 결코 장애가 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주권을 실현하는 귀한 행사에 모두 참여해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총선 사전투표는 10~11일 전국 3508개 투표소에서 시행된다. 투표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만 18살 이상의 유권자는 신분증만 가져가면 전국의 어느 투표소에서나 투표할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