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기요금 납부유예·감면 해준다는데…어디서 어떻게?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958
  • 2020.04.10 12: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 정부지원 이렇게 받자]

6일 서울 중구 한국전력 서울지역사업소에서 직원들이 가정으로 배부될 지난 7월 전기요금 고지서를 분류하고 있다. 2018.8.6/사진=뉴스1
6일 서울 중구 한국전력 서울지역사업소에서 직원들이 가정으로 배부될 지난 7월 전기요금 고지서를 분류하고 있다. 2018.8.6/사진=뉴스1
'코로나19'(COVID-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은 전기요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전국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은 4~6월분 전기요금 납부기한이 3개월씩 늦춰지고 미납 연체료(1.5%)가 면제된다. 이에 더해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소상공인은 6개월간 전기료 50% 감면 혜택도 받는다.


①전기료 납부 유예, 지원 대상은?


주택용(비주거용)·산업용·일반용 전기를 사용하는 전국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업종별 소기업 중 상시근로자가 5인 미만(광업, 제조업, 건설업 및 운수업은 10인 미만)이면서 3년 평균매출액 업종별 기준 이하인 사업자가 해당한다.

한국전력 (21,600원 상승200 0.9%)에서 정액 복지할인을 이미 적용받고 있는 가구도 혜택을 받는다. △장애인 △상이자 1~3급 △독립유공자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이다.

복지할인 가구와 달리 소상공인은 자격 검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 계약전력 20㎾ 이하는 한전이 자체 판단해 신청즉시 납부유예를 적용한다. 20㎾ 초과 고객은 중소벤처기업부가 발급하는 소상공인확인서가 필요하다.

집합상가에 입점해 관리사무소를 통해 전기요금을 내는 소상공인은 신청 당월분 납부금액을 기준으로 자격유무를 검증한다. 25만원을 넘으면 역시 소상공인확인서가 필요하다. 2주 이내에 소상공인확인서 발급번호를 제출하지 않으면 납부유예 적용을 받을 수 없는 만큼 유의해야 한다.

전기요금 경감방안 주요내용./그래픽=이승현 디자인기자
전기요금 경감방안 주요내용./그래픽=이승현 디자인기자


②신청 기간은?


4월8일부터 6월30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당월 요금에 대해 납부유예를 적용받기 위해선 해당월분의 납기일 안에만 신청을 마치면 된다. 예를 들어 납기일이 25일인 고객이 4~6월분 모두 납부유예를 적용 받기 위해서는 4월25일까지 납부유예를 신청하면 된다. 3개월분에 대해 일괄 신청이 가능하다.


③신청 방법은?


한전 홈페이지(cyber.kepco.co.kr)나 콜센터(국번없이 123)에서 신청을 받는다.

한전 요금청구서를 받고 직접 요금을 납부하는 단독계약 소상공인은 개별적으로 한전에 사업자 등록번호와 고객번호를 제출하면 된다. 관리비에 전기요금이 포함되는 경우 관리사무소가 취합해 한전에 일괄 신청해야 한다. 구역전기사업자와 계약한 경우 해당 사업자에 연장을 신청하면 된다.

전통시장에 입점한 소상공인은 상인연합회가 확인한 신청서를 한전에 제출하면 빠르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복지할인 가구는 한전 요금청구서에 기재된 고객번호만 제출하면 된다. 고압 아파트에 거주하는 경우 역시 관리사무소가 신청 내용을 모아 한전에 신청해야 한다.


④대구·경북 소상공인이라면?…50% 감면 혜택도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급증한 20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거리 일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대구·경북 지역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급증한 20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거리 일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대구·경북 지역 소상공인은 납부 유예에 더해 전기요금 50% 감면도 적용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와 경북 경산·봉화·청도 지역 소상공인이 대상이다.

4~9월 청구요금 6개월분에 대해 50%, 월 최대 60만원을 지원한다. 해당월 요금 청구서에서 전기요금의 50%를 차감하는 형태다.

신청 방법은 납부기한 연장 시와 동일하다. 한전이나 구역전기사업자에게 신청하면 된다. 4월1일부터 9월30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4월 청구서에 기록된 '당월 사용요금'부터 감면하고, 요금을 이미 냈거나 청구서가 발송된 후 감면을 신청했다면 다음달 청구서에서 차감해 소급 적용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