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 대통령 통화' 우크라이나 대통령 "한국은 코로나 안정화 시기"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0 18: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에서 코로나19 관련 한국 정부가 신속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코로나19 사태에 효과적으로 대처한 덕분에 “안정화 시기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젤렌스키 대통령의 요청으로 오후 5시부터 약 25분간 통화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서도 최근 적지 않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는 데 대해 위로와 애도를 표명했다. 또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제 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긴요한 상황에서 유럽에 비해 먼저 확산을 겪은 한국이 상대적으로 많은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축적하고 있다며, 이를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도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세계 경제 위축을 막기 위한 국제공조 차원에서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이 합리적 수준에서 허용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한국과 우크라이나 간 필수적 기업인의 이동 등 경제 교류가 지속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4.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4.10. photo@newsis.com


하지만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는 한국처럼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상태는 아니며, 향후 1~2주가 고비라고 말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의 경험과 방식을 공유받기를 희망한다며, 우리의 코로나19 진단키트 및 관련 의료물품의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가 구체적인 요청사항을 알려준다면 국내 수급 상황 등을 보면서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오늘 직접 지시해 한국행 우크라이나 수공기에 한국 교민도 탑승해 한국으로 돌아가는 성과가 있었다”면서 “이 말씀을 꼭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러면서 양국이 코로나19 사태를 함께 성공적으로 극복하여 1992년 수교 이래 꾸준히 발전해온 양국간 협력관계가 한층 더 제고시키기 위해 금년 중 문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꼭 방문해달라고 초청의사를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초청에 감사드린다”며 “구체적 사항은 외교 채널을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