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V자 반등 못 보나…한은 "코로나, 2분기 진정돼도 회복 더딜 것"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2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차 확산시 올해 주요국 경제활동 개선 기대 어려워"…취약국 재정·외환위기 가능성도 경고

주요국 구매관리자지수(PMI). /그래픽=이승현 디자인기자
주요국 구매관리자지수(PMI). /그래픽=이승현 디자인기자
코로나19 사태가 2분기에 진정되더라도 주요국의 경제활동 회복속도는 더딜 것으로 한국은행이 전망했다. 단기 충격 후 급격한 회복을 말하는 'V자 반등'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12일 발간한 '해외경제포커스:코로나19 글로벌 확산이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주요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됨에 따라 향후 세계경제에 전례 없이 큰 충격을 미칠 것"이라며 "2분기 중 진정되더라도 각국의 확산 억제조치 지속 등으로 회복속도는 완만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를 작성한 한국은행 조사국의 임준혁·안시온 과장과 김하은 조사역은 특히 "과거 아시아 독감이나 홍콩 독감 때처럼 2차 확산이 나타날 경우 올해 안에 주요국의 경제활동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을 내놨다.

한은은 코로나19가 크게 △주요국 경제 동반 부진 △상품교역 큰 폭 둔화 △인적교류 위축 △공급망 훼손 △금융부문을 통한 위기 증폭 등으로 글로벌 경제 성장세를 위축시킨다고 분석했다.

미국, 중국, EU(유럽연합), 일본 등 주요국이 전세계 GDP(국내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명목 GDP 기준 67.9%다. 이들 국가의 경기 부진은 세계 경제성장률 하락으로 직결된다.

한은은 "서비스업 비중이 높은 미국, 유로지역 등 선진국은 이동제한이나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 확산 억제조치로 경제활동이 더욱 위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국가통계국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3월 주요국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지난 2월보다 급락했는데 미국, 유로지역의 경우 제조업보다 서비스업 타격이 두드러졌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3월 셋째주부터 4월 첫째주까지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680만건에 달했다.

실물경제 충격이 장기화되는 경우 금융위기 발생 가능성도 커진다. 일단은 취약 신흥국이 문제로 꼽히지만 미국도 예외는 아니다.

최근 국제유가 급락에 따른 미국 셰일가스업체의 부실 우려로 회사채 시장 전반의 신용위험이 확대됐다. 에너지 업체들의 회사채 디폴트(채무불이행) 우려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미국 투기등급 회사채 스프레드. /자료=한국은행
미국 투기등급 회사채 스프레드. /자료=한국은행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투기등급 회사채와 동일만기 국채금리간 금리차(스프레드)는 지난달 초 528.5bp(1bp=0.01%포인트)에서 지난달 말 882.4bp까지 확대됐다. 에너지 기업만 놓고 보면 같은 기간 금리차는 1030.4bp에서 2056.7bp까지 벌어진다.

한은은 "이번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미국, 독일 등 주요국 생산차질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훼손, 실물충격이 금융부문으로 전이되면서 나타나는 취약국 재정·외환위기 및 주요국의 신용경색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고 경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100선 붕괴됐다…국채금리 상승 속 기관 매도 폭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