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 50개주 모두 재난지역 선포, 역사상 처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2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와이오밍주의 연방 재난지역 선포 요청을 승인함에 따라 미국 50개 주 전체가 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이날 보도했다.

NYT는 전염병으로 미 50개주 모두가 재난 지역으로 지정된 것은 역사상 처음이라고 전했다.

연방 재난지역으로 선포될 경우, 지역주민 보호 활동에 연방정부의 재정이 지원되며, 현지 공무원에게는 주민을 보호할 비상 권한이 부여된다.

미국이 50개 전주로 재난지역을 확대한 것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고 있기 때문이다.

11일(현지시간) 미국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2만 명을 넘어서 세계 1위가 됐다. 12일 오전6시(한국시간 기준) 현재 세계적 통계사이트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전일보다 1708명 증가한 2만455명을 기록했다.

미국의 사망자수는 세계1위다. 이탈리아가 1만9468명으로 2위, 스페인이 1만6480명으로 3위, 프랑스가 1만3832명으로 4위다.

특히 미국의 사망자수는 최근 들어 급증하고 있다. 전일 신규 사망자 수가 2018명을 기록,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전고점은 7일 1971명이었다.

확진자도 급증하고 있다. 미국의 확진자는 50만5237명으로 압도적 1위다. 2위인 스페인(16만1852명), 3위인 이탈리아(14만7577명), 4위인 프랑스(12만4869명)을 합한 것보다 많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100선 붕괴됐다…국채금리 상승 속 기관 매도 폭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