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에 2억 계약 놓칠 뻔한 이 회사, 위기 넘은 비결?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4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가기술표준원 전경./사진=권혜민 기자
국가기술표준원 전경./사진=권혜민 기자
#강원 춘천의 콘센트 제조업체 H사는 제품을 납품하기 위해 신규 KC 안전인증이 필요했지만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인증이 지연되면서 걱정이 커졌다. 그런데 정부가 공장심사를 한시적 유예하면서 납품일정에 맞춰 인증을 취득, 2000만원 규모 계약을 성사할 수 있었다.

#울산에 위치한 LED 등기구 제조업체 N사는 코로나19로 울산이 심사 자제지역이 되면서 KS 인증 취득이 어려워졌다. N사가 긴급 심사를 요청하자 인증기관은 인근 지역에서 특별심사반을 꾸려 심사를 진행했다. KS 인증을 받은 N사는 2억원 계약에 성공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기업들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돕기 위해 지난 2월부터 시험인증 분야 기업 부담 경감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먼저 국표원은 전기·생활용품·어린이제품 등 KC 안전인증 품목 46개의 공장심사를 한시적으로 유예했다. 기존에는 제품검사와 공장심사를 모두 받아야 했는데, 현재는 제품검사 만으로도 안전인증을 선발급 받을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 294건이 간소화된 절차에 따라 KC인증을 발급받거나 갱신했다.

기계·전기전자·금속 등 802종에 적용되는 KS 인증 역시 코로나19 상황 안정화 시점까지 공장심사를 보류했다. 이에 따라 236건이 기존 발급된 인증의 유효기간을 연장받았다.

대구·경북 등 코로나19로 정상적인 기업 활동이 곤란한 지역의 신규심사는 원칙적으로 자제하고 있다. 하지만 기업이 입찰·수주활동을 위해 긴급 심사를 요청할 경우 특별 심사반을 구성해 심사를 실시하고 KS 인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번 조치는 2월초 중국 지역부터 적용됐고 2월24일부터 국내 전 지역으로 확대해 시행 중이다. 제품을 시장에 출시하려면 KC·KS 인증을 의무적으로 갖춰야 하는 만큼 기업의 부담을 더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1381 인증표준정보센터에서 국내외 인증·표준 관련 정보와 기업 상담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국표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 될 때까지 현행 조치를 유지해 기업 부담을 완화하고, 향후 순차적으로 KC 공장심사와 KS 심사를 재개해 국민안전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