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세훈 "매표" 비판에…이인영 "서울시장 하차에도 깨달은 게 없다"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4 09: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제공=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제공=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14일 서울 광진을에서 고민정 민주당 후보와 맞붙는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를 향해 "나라가 모든 국민을 책임지는 대한민국으로 한발 더 나아가자는 얘기를 그렇게 받아들이는 것은 철학 부재로밖에 안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는 이 위원장이 전날 유세에서 "고 후보를 당선시켜 주면 국민 모두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드리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한 것을 두고, 오 후보가 "치졸한 매표"라 비난한 것을 꼬집은 발언이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오 후보는) 무상급식 때도 그렇게 해서 서울시장에서 중도 하차해 놓고. 그때 좀 깨달은 줄 알았는데 여전히 변한 게 없다"고 거듭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오 후보가 그런 식으로 반응하니 고 후보에게 밀리는 것"이라며 "몇 군데서 그런 발언을 했지만, 어떤 후보도 그런 식의 쪼잔한 대꾸를 하지는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황교안 통합당 대표도 모든 국민에게 50만원을 100% 지급하자고 했다"며 "(오 후보의)표현을 되돌려드린다면, 황 대표는 국민 세금이 야당 대표 마음대로 푸는 선물 보따리로 알고 그런 얘기를 했겠느냐"고 반문했다.

김남국 민주당 안산단원 을 후보의 과거 팟캐스트 방송 당시 성적 비하, 음담패설 논란에 대해서는 "논란의 인터넷 방송에 출연하지 않았으면 좋았겠지만, 통합당 공격처럼 (김 후보가) 직접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은 아닌 것으로 파악한다"면서 "사실관계가 잘못된 정치공세인 만큼 특별한 조치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 내용에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다면 출연진 중 그 발언을 한 사람이 사과하는 게 옳다"고 덧붙였다.

김한규 민주당 강남병 후보 캠프의 채팅방에서 '통합당 찍으려는 고령층은 투표장 가지 말라 설득하자'는 얘기가 나온 것에 대해선 "후보나 공식선거원 발언이 아닌 지지자 중 한 분의 발언으로 확인했다"며 "민주당은 그런 생각과 주장에 분명하게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대승 시 윤석열 검찰총장을 쫓아낼 것'이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주장에 대해선 "윤 총장은 임기 2년이 보장된다. 만일 물리치려 했다면 여러 시간이 있었을 것"이라며 "윤 총장이 검찰의 중립성과 정치적 독립성을 지키면서 검찰개혁에 앞장서 주기를 원했지, 물리치려는 생각은 없었다"고 말했다.

통합당이 '세월호 막말'을 이유로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를 제명한 것을 두고는 "이분의 막말과 몰상식한 발언은 한두 번이 아니었는데, 이런 분을 공천했던 것 자체가 이미 통합당이 잘못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이 위원장은 선거 판세에 대해 "지난 주말부터 통합당이 견제론 총공세에 나서면서 판세가 유동적으로 변하고 있다"며 "누가 더 절박한 마음으로 투표하느냐에 따라서 승패가 갈리는 만큼, 안정적 국정기반을 얻기 위해 간절한 심정으로 최선을 다할 뿐"이라고 평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