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춘화 "중매결혼 후 첫아이 유산…입양 생각도 했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4 10: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하춘화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가수 하춘화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가수 하춘화가 결혼 후 겪은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하춘화는 지난 13일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하춘화는 중매결혼으로 지금의 남편을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 25주년"이라며 "중매인 줄 모르고 봤었다. 당시 남편은 방송사 행정 일을 하고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남편의 20년 술친구가 방송사 여자 국장이었다. 국장 언니가 '진국'이라고 해서 봤는데, 너무 별로였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봤을 때 와이셔츠에 검정 런닝을 입고 있었다. 처음 보고 1년을 안 만났다"며 "1년 뒤 크리스마스에 연말 디너쇼를 하는데 국장 언니가 남편을 다시 데려왔다. 그때 남편이 '12월 31일 호텔에서 만나자'면서 데이트 신청했다"고 덧붙였다.

하춘화는 결혼의 결실을 보게 됐지만, 유산의 아픔을 겪었다. 그는 "첫 아이를 유산했다. 하느님이 공평하게 저한테 많은 걸 주셨지만 '자식은 안 주시나 보다' 생각했었다"며 "입양도 생각했는데 주변에서 극구 만류했다. 그런 마음으로 어려운 사람을 도우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