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경대, LED와 ICT 기반 양식기자재 기술 개발

대학경제
  • 권태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4 11: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경대, LED와 ICT 기반 양식기자재 기술 개발
부경대학교는 최근 LED 빛 응용 기술과 ICT 원격제어 기술, 수산양식 기술을 융합해 어류 생산성을 높이는 스마트 양식기자재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부경대 LED-수산생물융합생산연구센터는 해양수산부 연구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5년부터 'LED와 ICT를 기반으로 한 양식기자재 개발 및 상용화 연구'를 추진했다.

이를 통해 양식 어류의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는 스마트양식 기자재인 'LED-ICT-수산양식 융합형 조명시스템'을 개발했다.

연구팀 관계자는 "제주 넙치 양식현장에서 4~6만 마리의 넙치를 대상으로 한 실증연구 결과 대조군 대비 'LED-ICT-수산양식 융합형 조명시스템'이 설치된 수조에서 약 15~79%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면서 "폐사율도 낮고 건강한 넙치 양식이 이뤄져 양식업체으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연구팀은 LED 파장에 따르는 어류의 유영행동의 변화, 면역효과와 상처회복효과, 스트레스 저감 등의 생리학적 효과, 성장률 등을 체계적으로 분석해 양식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최적의 LED 파장을 규명했다.

또한 △수분과 염도 등 양식현장에 적합한 등기구 연구 △수조 내 최적 파장의 균일 조도 분포 형성 및 제어 △생물 복지적 사육이 가능한 빛 환경 제어 연구 등을 병행해 우수한 스마트양식 기자재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올해부터 향후 2년간 넙치 외 다른 양식 어종에 미치는 빛의 효과, 어류의 성성숙과 체색 제어에 미치는 영향 등을 연구해 생산성을 더욱 높이는 양식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유영문 센터장은 "국내 양식산업은 수입 수산물의 범람과 매뉴얼화 되지 않은 양식기술, 기자재 등으로 발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스마트양식 기자재 기술 개발을 통해 양식어가의 소득증대는 물론 양식산업의 표준화와 첨단화를 선도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