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로나19 치료제, 2년6개월 후에 나온다"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44
  • 2020.04.14 10:21
  • 글자크기조절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백신 시장화까지 약 5년 걸려"

/사진=pexels
/사진=pexels
글로벌 국가들이 앞다퉈 코로나19(COVID-19)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이 시장에 나오기까지는 5년, 치료제의 경우 약 2년6개월이 걸릴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글로벌 학술 정보 분석업체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14일 "AI(인공지능)로 코로나19 예방 백신과 치료제 개발 시점을 예측해보니 백신은 5년 후, 치료제는 2년6개월 후 시장화될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 업체는 모더나 테라퓨틱스에서 개발 중인 'mRNA-1273' 백신이 가장 빠르게 개발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백신은 미국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와 협업해 고안된 백신으로 동물모델에서 예방 효과가 입증됐다. 지난달 임상 1상을 시작했고 10개월 후 임상 2상에 들어갈 것으로 예측되고 약 5년 이후 미국에서 시장화될 전망이다.

또 가장 개발 속도가 빠른 치료제는 미국 길리아드가 개발 중인 렘데시비르(REMDESIVIR)라고 소개했다. 현재 미국 내 환자 모집의 가속화와 맞물려 2년6개월 안에 89%의 성공률로 시장화될 것이라고 업체는 예측했다.
/사진제공=클래리베이트 블로그
/사진제공=클래리베이트 블로그
클래리베이트는 "학술정보 분석 AI '코텔리스'로 조사한 결과 4월 기준 185개의 회사와 연구소, 대학에서 156개 약물을 개발하고 있다"며 "3주만에 약 86개 개발 약물, 100개의 개발사가 증가하면서 가파른 개발 상승선을 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역별로는 미국에서 83개, 중국에서 34개가 개발 중이며 국내에서는 13개 약물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클래리베이트는 글로벌 파이프라인에 따라 46%가 후보물질 단계, 42%가 전임상, 11% 임상단계, 1% 개발 중단된 단계 등으로 88%가 여전히 임상 이전 초기 단계에서 개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내 회사에서 개발하는 8가지 약물 가운데 2개는 후보물질 연구단계, 6개는 전임상 단계다.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사는 셀트리온, 이뮨메드, 엔지켐생명과학, 코미팜, 부광약품, 이노비오 제약, 제넥신과 바이넥스, SK바이오사이언스 등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