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 없는 주식형펀드'…"이런 펀드도 있어야죠"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6 08: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소기]③에셋플러스자산운용 '코리아리치투게더'

[편집자주] '이색펀드를 소개하는 기자' 조준영입니다. 기승전 '고수익'만 외치는 펀드는 재미없습니다. 시대흐름에 맞게 'it'한 이야기를 담은 이색펀드들을 소개합니다. 자극적이기만 한 펀드보다 철학과 논리를 갖춘 펀드를 매주 한 번 소개합니다.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미래산업을 주도할 수 있는 기업들을 찾아내는 게 액티브펀드 운용사의 역할 아닐까요"(고태훈 에셋플러스자산운용 국내운용팀장)

대부분 주식형펀드에서 볼 수 있는 네글자가 보이지 않는다. 독보적인 국내 시가총액 1위기업 '삼성전자'가 없는 펀드가 있다.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이하 에셋운용)이 지난 2008년 설정 후 12년째 운용중인 '코리아리치투게더펀드'의 이야기다.


◇삼성전자 없는 '이상한 펀드'


삼성전자가 2020년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한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전자가 2020년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한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전자는 국내 대표지수인 코스피200의 시총 30%이상을 차지할만큼 주식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다. 국내주식형펀드라면 기본적으로 삼성전자를 편입하는 이유다.

하지만 에셋운용은 바로 그 이유로 삼성전자를 배제했다. 지나치게 몸집이 큰 종목을 필수적으로 담는 것이 액티브펀드의 역할이 아니라는 생각에서다. 오히려 미래산업을 주도할 수 있는 기업들을 발굴해내는 데에 방점을 찍었다.

지수추종형, 즉 시장전체를 따라가는 패시브펀드가 대세가 된 시장에서 액티브펀드마저 그 흐름을 따라가선 안된다는 위기의식도 배경이 됐다. 오히려 삼성전자가 흔들리고 이를 주되게 담은 펀드가 휘청일 때 이득을 내는 펀드도 있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 대신 '반도체소재'…"데이터 크게 확대될 것"


/자료=에셋플러스자산운용
/자료=에셋플러스자산운용

하지만 반도체산업의 전망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코로나19(COVID-19) 국면이 언택트(Untact) 문화를 급속히 확산시키면서 데이터사용·온라인거래 등이 활발해져 가파른 성장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삼성전자 대신 SK머티리얼즈, 이앤에프테크놀로지 같은 반도체소재 기업에 집중하는 이유다.

에셋운용 측은 온라인으로 교류하는 모든 데이터 트래픽은 '서버'를 통과해야하기 때문에 온라인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기업의 교류가 활발해질수록 서버투자 강화에 따른 반도체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이러한 서버수요는 메모리반도체 수요의 절반수준에 달한다는 설명이다.

고태훈 에셋플러스운용 국내운용팀장은 "지난 2월기준 5G가입자가 546만명인데 전체 데이터시장에서 5G데이터의 점유율은 30%다. 게다가 데이터트래픽 성장률도 56.7%에 달한다"며 "코로나 상황으로 데이터트래픽이 폭증하고 있어 메모리반도체 수요가 더 많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편입비중 1위는 '카카오'


'삼성전자 없는 주식형펀드'…"이런 펀드도 있어야죠"

반도체소재 뿐만이 아니다. 데이터사용량이 폭증하면서 모바일네트워크 인프라를 갖춘 기업들의 사업영역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코리아리치투게더 펀드는 대표적인 모바일플랫폼 기업 '카카오'를 주목한다. 14일 기준 카카오는 편입비중이 9.4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고 팀장은 "우리나라가 데이터트래픽은 전세계 최상위 수준인데도 국내 모바일플랫폼기업들은 중국의 텐센트, 미국의 페이스북·아마존 같은 모습을 보이지 못해왔다"며 "이제 해외와 같은 모습을 보일 가능성은 충분히 열려있다"고 밝혔다. 메모리반도체 증가흐름에 맞게 적절한 컨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기업들을 최선호주로 본다는 설명이다.

수익률은 어떨까. 에셋운용에 따르면 해당 펀드의 수익률은 설정이후 88.18%다. 올 연초대비 수익률은 -12%대로 같은기간 -16% 가량의 하락률을 보인 코스피에 비해 선방한 실적이다. 14일 기준 보유주식을 살펴보면 카카오가 전체의 9.46%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SK텔레콤 6.53% △삼성전기우 5.29% △미래에셋대우2우 4.71% △한국전력 4.41% 순이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