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일본 후생성 "코로나 대책 없으면 42만명 사망"

머니투데이
  • 박수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6 18: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20년 4월 7일(화) 도쿄에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는 가운데 한 보행자가 TV 뉴스를 보기 위해 멈춰서있다. 아베 총리는 도쿄 등 7개 지역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어를 강화하도록 비상사태를 선포했다.(AP 사진/유겐 호시코) / 사진=ap뉴시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20년 4월 7일(화) 도쿄에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는 가운데 한 보행자가 TV 뉴스를 보기 위해 멈춰서있다. 아베 총리는 도쿄 등 7개 지역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어를 강화하도록 비상사태를 선포했다.(AP 사진/유겐 호시코) / 사진=ap뉴시스
일본에서 수도 도쿄를 비롯한 대도시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11일 74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며 나흘 연속 최다치를 경신했다. 이후 12일 500명, 13일 294명으로 증가세가 다소 둔화됐다가 14일 482명, 15일 549명으로 다시 확진자가 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초기 대응은 방치에 가까웠다. 아베 총리는 "아직은 때가 아니다"며 대응을 미루다 지난 7일 오후에야 일부 지역에 긴급 사태를 선언했고, 16일 오후 이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일각에서는 뒤늦게 감염이 폭발한 일본의 최악이 아직 오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의 코로나19 상황은 앞으로 어떻게 변해갈까. 또, 최악의 끝은 어디일까.



일본 학자가 제시한 최악의 시나리오…42만 명 사망


후생노동성 클러스터 대책반의 니시우라 히로시 홋카이도대 교수는 지난 15일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약 85만 명의 중증 환자가 발생하고, 약 42만 명이 사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니시우라 교수는 "이 예측은 대책을 전혀 세우지 않았을 때의 숫자"라고 말했다. 그는 "접촉을 80% 줄이면 15일 후 신규 감염자가 5분의 1 줄어들고, 접촉을 65% 줄이면 70일 후 감염자가 5분의 1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며 사회적 접촉을 줄여야 함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7일 긴급사태선언을 발령하며 사람 간 접촉을 최소 70%, 최대 80% 줄여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이 조치에는 강제력이 없어 목표치만큼 접촉을 줄일 수 없다는 전망이 나왔다.

산케이신문은 지난 15일 일본의 유동인구가 지난 12일 기준으로 1월 중순과 비교해 약 40% 줄어들었다고 보도했다. 목표치인 80%의 반절에 해당하는 수치다. 반면 이탈리아의 유동인구는 같은 기간 약 90%, 미국은 56~76%감소했다.
(도쿄 AFP=뉴스1) 16일(현지시간) 코로나19 비상사태 속 도쿄 시나가와 역에서 출근 시민들이 몰려나오고 있다.  ⓒ AFP=뉴스1
(도쿄 AFP=뉴스1) 16일(현지시간) 코로나19 비상사태 속 도쿄 시나가와 역에서 출근 시민들이 몰려나오고 있다. ⓒ AFP=뉴스1



지금 일본의 확진자 수, 과연 진짜일까…'조용한 코로나19 확산'


이미 상황은 '최악'이지만 통계가 이를 놓치고 있을 수 있다는 주장도 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10시 30분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크루즈선 감염자를 포함해 9441명이다.

주간아사히는 지난 14일 "도쿄도 의사회가 배포한 문건에 따라 일선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검사 대상자를 쥐어짤 정도로 줄여왔다"고 보도했다. 이에 더해 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도 보건소에서 검사를 거부하는 사례도 다수 있어, 통계에 잡히지 않은 확진자들이 꽤 많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옥스퍼드대학교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일본의 인구 1000명당 검사 수는 0.71명으로 긴급사태선언을 한 지난 7일(0.44명) 보다는 소폭 상승했지만 우리나라(10.24명)나 이탈리아(18.16명), 미국(9.3명)에 비해서는 아직도 턱없이 낮다.

여기에 일본의 "폐를 끼치지 않는 문화"도 '조용한 코로나19 확산'을 부추기고 있다. 일본에서는 확진자들이 폐를 끼치지 않고 싶다는 이유로 접촉자나 동선 공개를 꺼려 동선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15일에는 요코하마시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보육원을 "혼란을 피하기 위해" 계속 운영하라고 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됐다. '폐 끼치지 않는' 문화가 만들어 낸 방역 구멍이 더 많은 확진자를 만들 것이란 사실은 자명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