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크루즈선 빼도 1만명"…日, 확진자 결국 한국 추월(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18 17: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내 감염 1만명 돌파…첫 확진자 이래 3개월만 수도 도쿄에서만 3천명 육박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로이터=뉴스1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8일 현재 1만800명을 넘어서며 한국의 누적 확진자 수를 추월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중 확진자를 제외하더라도 '국내 감염자'만 1만명이 넘는다.

NHK는 수도 도쿄도에서 이날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 18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도쿄도의 누적 확진자는 일본 3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많은 2975명으로 늘었다.

일본 전역을 기준으론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이날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가 1만810명, 사망자는 221명으로 집계됐다. 크루즈선 탑승자를 제외하더라도 국내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선 것이다

반면 한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18명 늘어난 1만653명에 머물렀다. 한국은 신규 확진자가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는 반면, 일본은 수백명씩 확진자가 나온다는 점에도 차이가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 기준으로 일본의 누적 확진자 규모는 이제 한국을 제치고 세계 23위다.

일본 확진자 수가 한국을 추월한 것은 지난 1월16일 가나가와(神奈川)현 거주 30대 중국인 남성이 처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래 꼬박 3개월 만이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크루즈선 탑승자들은 '일본에 오기 전에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이유로 코로나19 발병에 관한 자국 공식 통계에서 제외해왔다.

그러나 Δ코로나19 유행 초기 바이러스 발원지 중국 후베이(湖北)성에서 일본 정부 전세기로 입국한 일본인과 그 가족, 그리고 Δ공항 검역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입국자의 경우 크루즈선 탑승자들처럼 '해외'에서 감염된 경우인데도 일본의 코로나19 관련 공식 통계에 반영되고 있어 "형평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일본 정부가 이처럼 크루즈선 탑승자를 자국의 코로나19 통계에서 뺀 건 당초 올 7월로 예정돼 있던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국내 환자 수를 가급적 적게 보이게 만들려는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란 견해가 많다.

그러나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에 따라 내년으로 미뤄졌고, 일본의 국내 감염자 수 또한 어느덧 1만명을 넘어서게 됐다.

일본의 벚꽃 인파. © 로이터=뉴스1
일본의 벚꽃 인파. © 로이터=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