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신형 아반떼·팰리세이드 多 된다"…현대차, 車구독 확대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4.20 13: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제공=현대차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차종 및 요금제 선택 폭을 넓힌 월 구독형 서비스 프로그램 '현대 셀렉션'을 확대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차 (98,000원 상승800 0.8%)는 지난해 시범 운영으로 시작한 '현대 셀렉션'에 △차종 확대 △요금제 다양화 △이용 가능 지역 확대 등 강화된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 셀렉션'의 차종은 기존 3차종(쏘나타·투싼·벨로스터)에서 6차종(신형 아반떼·베뉴·쏘나타·투싼·그랜저·팰리세이드)으로 확대됐다. 또 디지털키, 스마트센스 등 새로운 사양이 탑재된 중상위 트림 차량으로 라인업이 구성됐다.

월 요금제는 기존 단일 요금제(72만원)에서 △베이직(59만원) △스탠더드(75만원) △프리미엄(99만원) 등으로 개편했다.

베이직 요금제는 2차종(아반떼·베뉴) 중 선택 가능하며, 월 1개 차종만 이용할 수 있다. 스탠더드 요금제는 4차종(쏘나타·투싼·아반떼·베뉴) 중 월 1회 교체가 가능해 한 달간 총 2가지 차종을 이용할 수 있다. 여기에 1인 사용자 추가도 가능하다. 프리미엄 요금제는 6차종을 월 2회 교체하며 이용할 수 있으며 최대 2인까지 사용자 추가가 가능하다.

월 요금제에는 차량 관리비뿐 아니라 보험료, 자동차세와 같은 부대비용도 포함된다. 또 모든 차량을 주행거리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고, 1개월 이용 이후에는 해지도 자유롭다.

이와 함께 고객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맞춰 배송 매니저가 차량을 전달해 주는 '차량 배송 및 회수 서비스' 대상 지역도 기존 서울에서 수도권(인천, 경기)까지 확대됐다. 배송비는 별도로 부과된다.

현대 셀렉션은 만 26세 이상 운전면허를 취득한 지 1년이 경과하고 본인 명의 개인·법인 신용카드를 소지한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다.

가입 고객은 복잡한 절차 없이 전용 스마트폰 앱을 통해 '계약-결제-차량교체-반납'의 모든 과정을 진행할 수 있다. 고객 인도 전 차량 사전 방역 조치도 실시된다. 다만 차량 교체는 최소 3일 전 전용 앱을 통해 예약해야 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 셀렉션은 지난해 가입 회원의 50%가 밀레니얼 세대였을 정도로 단기간 부담 없이 이용할 차량이 필요한 고객으로부터 관심을 받았다"며 "앞으로 고성능 N라인업과 킥보드, 카셰어링 등 모빌리티와 연계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